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2035 0032020022458312035 04 0401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74178000 1582474185000 이스라엘 한국 일본 여행경보 자국민 출국 권고 2002241101

이스라엘, 한국·일본에 여행경보…한국 내 자국민에 출국권고(종합)

글자크기

코로나19 관련 강력 조치…네타냐후 "과잉준비가 준비부족보다 낫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스라엘 외교부는 23일(현지시간)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한 한국과 일본에 대한 여행경보를 발령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보도했다.

이스라엘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스라엘인들에게 지금 시점에서 한국에 대한 여행을 심각하게 재고할 것을 권고한다"며 특히 한국 대구와 경상북도 청도 방문을 완전히 피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에 체류 중인 이스라엘인들에게도 한국을 떠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권고했다.

또 이스라엘 외교부는 자국민이 일본에서 필요 없는 여행을 자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 한국인 입국금지…"코로나19 확산 우려"
(텔아비브 AF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 인근 벤구리온 국제공항에 한국에서 출발한 여객기 한 대가 착륙한 뒤 정차해 있다. 이스라엘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한 우려로 이 여객기에서 한국인 등 이스라엘 국적이 아닌 200여명의 입국을 금지했다. leekm@yna.co.kr



앞서 이스라엘 보건부는 이날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이날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지난 14일 동안 한국이나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은 24일부터 입국이 금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보건부는 한국과 일본에서 귀국한 자국민에게는 의무적으로 14일간 자택에서 머물도록 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예루살렘에 있는 보건부에서 보건장관, 내무장관, 교육장관 등이 참석한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책을 논의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해 "이스라엘은 지금까지 어떤 다른 국가보다 강경책을 써왔다"며 "과잉 준비가 준비 부족보다 낫다"고 말했다고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또 네타냐후 총리는 코로나19를 둘러싼 '가짜뉴스'가 오는 3월 2일 실시될 총선에 부정적 영향을 줄 개연성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스라엘 방송 채널12는 네타냐후 총리가 이스라엘 내 한국인들이 모두 조속히 출국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했지만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 내 한국인 관광객들은 주이스라엘 한국대사관의 지원 아래 출국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날 하루 동안 이스라엘에서 한국인 200여명이 비행기를 이용해 다른 국가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한인회에 따르면 현지에 정착한 교민은 약 850명이고 성지순례 등의 목적으로 일시적으로 체류 중인 한국인 여행객은 1천여명이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