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2010 1132020022458312010 01 0101001 6.1.1-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73600000 1582473616000 코로나19 확산 여야 정부 추경 긴급 편성 대책 촉구 2002241131 related

코로나19 확산에 여야, 정부 추경 긴급편성 및 초강력 대책 촉구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여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을 요청했다. 야당인 미래통합당도 대구,경북(TK)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 감염병 위기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 등 정부의 초강력 대책을 촉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핵심은 속도다. 정부는 즉시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서 국회에 보고해줄 것을 요청한다'면서 '내일 본회의에서 국회 차원의 코로나 대책특위를 구성해 비상한 지원방안 마련에 착수하겠다. 정부가 긴급히 추경을 보고하고 국회는 심의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민주통합 의원모임 유성엽 대표가 제안했고,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도 협조할 뜻을 밝혀 여야가 추경에 뜻을 함께한다고 판단한다. 민주당은 정부 제출 즉시 국회 심의에 착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그는 또 '이번 코로나19 사태는 2003년 사스 사태를 크게 넘어서고 있다. 경제적 측면에서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위협은 코로나로 인한 경기하방 압력'이라며 '코로나 방역 활동을 폭넓고 과감하고 선제적으로 진행할 수 있어야 하며 방역체계가 고도화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한 편성이 되길 바란다'고 발혔다.

그러면서 피해가 집중된 관광, 숙박, 음식점, 소매점 등 자영업 피해 구제와 글로벌 밸류체인 단절로 타격 받고 있는 제조기업 지원, 소비심리 위축을 막기 위한 내수경기 진작이 가능한 추경편성이 필요하다'고 덧붙엿다.

미래통합당도 대구,경북(TK)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 등 신종 코로나19와 관련 정부의 보다 강력한 대처를 주문했다.

황 대표는 23 입장문에서 '현재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으나, 이로는 부족하다'며 '대구,경북(TK)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감염병 위기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해 초강력 대책을 즉각 실시해야 한다'며 '우한폐렴(코로나19) 무료 검사의 기준 완화를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황 대표는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가 서울시의 금지에도 전날 광화문광장 집회를 강행한 것을 두고 '이미 전국적인 감염 확산은 현실화했다'며 '대규모 집회와 행사는 감염 확산을 악화시킬 수 있다.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ktae9@kukinews.com

쿠키뉴스 김태구 ktae9@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