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1705 0432020022358311705 04 0401001 6.1.3-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68674000 1582468807000 중국 매체 신천지 집중 조명 사이비 지정 퇴출 2002241101

중국, 한국 코로나19 확산 주목…"우한 실수 되풀이 우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코로나19가 무섭게 확산하는 가운데 발원지인 중국의 언론과 누리꾼도 한국의 상황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오늘(23일) 오후 인민일보와 중국중앙방송 CCTV 등 여러 중국 매체는 한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6백 명을 넘어선 사실과 한국이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을 속보로 전했습니다.

인민일보는 오늘 오후 4시를 기준으로 한국의 누적 확진자가 602명이고 사망자는 5명이며, 이는 하루 만에 환자 169명이 늘어난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오늘 오후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는 인기 검색 순위 10위권 안에 한국 관련 화제가 2개 포함됐습니다.

'#한국#'이 5위로 상승했고 '#한국이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로 격상한다#'는 8위에 올랐습니다.

웨이보의 한 이용자는 "중국은 곧 끝나가는데 한국은 곧 끝장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이용자는 "한국에서 돌아오는 사람들은 중국에 바이러스를 전파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많은 누리꾼은 신천지 교회를 통해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진 것이나 서울에서 바이러스 전파 위험에도 성조기가 등장한 대형 집회가 열린 일에 큰 관심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웨이보에서는 최근 며칠 새 한국의 코로나19 상황 관련 화제가 연일 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편집인은 어제 트위터 계정에서 "우한의 실수가 다른 나라에서 되풀이되고 있어 걱정스럽다"며 "중국인들이 보기에는 한국의 상황은 매우 심각해 보이고 한국의 대응은 느리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제 웨이보에서도 한국과 인구와 면적이 비슷한 중국 저장성의 일부 도시가 거주단지의 전면 폐쇄식 관리와 대중교통 운행 중단으로 확산 추세를 저지한 것을 효과적인 방역 조치로 제시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서현 기자(ash@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