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1579 0102020022358311579 02 0201001 6.1.1-RELEASE 10 서울신문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465539000 1582465870000 이탈리아 세번째 152명 확진 2002240801 related

김포서 16개월 여아 코로나19 확진…국내 최연소 감염

글자크기
서울신문

경기 김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한 21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구래동 한 병원 출입문에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이 병원은 확진자 2명 중 1명이 방문했던 것으로 조사돼 폐쇄됐다. 2020.2.21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김포에서 생후 16개월에 불과한 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아는 이틀 전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 거주 30대 부부의 자녀로 지금까지 확인된 국내 확진자 가운데 최연소다.

23일 김포시에 따르면 생후 16개월 된 A양은 이날 오후 2차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경기도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앞서 1차 검사에선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양의 부모는 15일 A양을 데리고 31번 확진자가 방문했던 대구시 동구 퀸벨호텔에서 열린 친척 결혼식에 참석해 1시간 30분가량 머물렀다. 이후 부부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국내의 코로나19 어린이 환자는 A양까지 총 3명으로 알려졌다. 이달 19일 첫 어린이 환자로 확진된 11살 여아(32번 확진자)는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2번째로 확진된 어린이 환자는 확진자인 교사가 있던 대구 동구 하나린 어린이집의 4살 원생으로 대구의료원 1인실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어린이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소아 감염치료 지침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내 소아감염학회와 소아에 대한 감염치료 지침 등을 논의하겠다”며 “4살 확진 아동은 혼자 입원 격리되기가 어려워 보호자가 개인 보호구를 착용하고 아이를 같이 돌보는 방향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아 환자를 대상으로 한 국내외 임상 결과에 의하면 어린이는 코로나19에 걸려도 증상이 경미하다. 다만 어린이의 특성상 행동을 통제하기 어렵다. 마스크를 오랜 시간 쓰고 있거나 기침 예절을 지키는 등 기본 수칙이 잘 지켜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또 격리 치료 시 부모가 같은 공간에서 돌봐야 하는 문제가 따른다. 때문에 감염 전파에 대한 위험성은 성인보다 높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