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0185 0412020022358310185 01 0103001 6.1.1-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52547000 1582452606000 통합 서울 종로 황교안 구로을 김용태 강서을 김태우 2002241101 related

통합당, 서울 종로에 황교안…구로을 김용태, 강서을 김태우

글자크기
뉴스웨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사진=이수길 기자)


[뉴스웨이 고병훈 기자]

미래통합당은 23일 서울 종로에 황교안 대표를 단수후보로 추천했다.

서울 강서을에는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을 우선추천(전략공천)했다. 서울 구로을과 송파갑은 김용태 의원과 김웅 전 부장검사가 각각 단수후보로 추천됐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어 이같은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단수후보로 추천된 황 대표가 당 최고위원회의를 거쳐 종로지역 후보로 확정되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의 ‘종로 대전’이 공식화한다.

구로을과 강서을은 모두 청와대 출신 인사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전 국정기획상황실장과 진성준 전 정무기획비서관이 포진한 지역이다.

통합당은 구로을에 양천을을 떠나 ‘험지 출마’ 의지를 밝힌 3선의 김용태 의원을 대항마로 투입했다. 구로을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내리 3선을 지낸 곳으로, 통합당에 대표적인 험지다.

강서을에는 청와대의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을 폭로한 김태우 전 수사관을 투입했다. 또 송파갑에는 ‘검사내전’ 저자 김웅 전 검사를 단수후보로 추천했다. 김 전 검사는 새로운보수당 시절 영입된 인사다.

경기 오산은 전략공천 지역으로 정했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현역인 지역구다. 전략공천 대상자는 추후 발표하기로 했다. 인천 서구갑은 현역인 이학재 의원과 강범석 전 인천 서구청장의 경선 지역으로 정했다. 경선은 오는 28∼29일이다.

한편, 통합당은 오는 24일 대구·경북(TK) 지역에 대한 면접이 예정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화상면접을 검토 중이다.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은 “화상면접을 하게 되면 어떤 방식으로 어떻게 할지 심도 있게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