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0100 0242020022358310100 02 0201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451941000 1582453175000 경북대학교 생활관 코로나 2002232231 related

코로나에 '산업 중추' 뚫렸다…TK발 '셧다운' 현실화되나

글자크기

구미·울산 등 '영남벨트' 확진자 급증…생산차질 우려

기업들, 자가격리·방역조치 대응에 사활

이데일리

납품 차량 운전자 체온 재는 현대차 보안요원(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국가 산업 중추 지역인 구미와 울산이 코로나19에 뚫리면서 산업계가 초비상에 빠졌다. 삼성·LG 등 대기업 전자공장이 위치한 경북에 이어 조선업계가 모여 있는 경남까지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산업계 전반에 ‘TK발 연쇄 셧다운’ 우려가 커지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2일부터 경북 구미사업장을 폐쇄했다. 구미사업장 무선사업부 소속 직원이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다. 구미사업장은 삼성전자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작지만, 갤럭시S20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간판 공장’이다. 삼성전자 측은 “24일 오후부터는 생산라인을 재가동 할 예정이고, 주중에 추가 조업을 진행해 공급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와 함께 구미국가산업단지에 입주 중인 LG전자는 앞서 21일부터 대구·경북지역 출장을 연기하거나 화상회의로 대체하고 있다. 계열사인 LG디스플레이는 대구와 청도 지역 거주자와 방문 인원에 대해 사업장 출입을 금하고 공가를 부여했다. 이밖에도 내외부 행사를 중단하고 방역을 강화하는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대기업 사업장뿐만 아니라 협력업체까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연쇄 생산 차질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지난 21일 경북 경주에서 숨진 채 발견된 40대 남성은 현대자동차 1차 협력사인 서진산업 근로자로 알려졌다. 서진산업은 차량용 프레임, 섀시 등을 생산하는 업체로 오는 24일까지 방역을 위해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서진산업으로부터 이미 납품받은 부품에 방역 작업을 했다. 이미 보유한 부품 재고가 있기 때문에 당장 생산 차질은 없다”면서도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추가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도레이첨단소재도 구미1공장에 근무하는 협력업체 직원의 여자친구가 확진자인 것으로 밝혀지면서 직원들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공장 방역을 했다.

울산 지역에 위치한 조선업계도 비상이 걸렸다. 협력업체를 포함해 근로자 2만4000여 명이 모여 있는 만큼 확산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은 24일부터 본사 주요 출입문 7곳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직원들의 체온을 측정하며 단체 교육 및 활동을 금지했다.

기업들이 이처럼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는 이유는 주말 동안 구미국가산업단지가 있는 경북과 창원국가산단이 위치한 경남, 생산공장이 밀집한 울산 지역에서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미 코로나19로 인해 중국산 부품 조달에 한 차례 홍역을 겪은 산업계는 영남 지역 코로나 확산이 연쇄 ‘셧다운’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바이러스 전파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업장 폐쇄까지 이어질 경우 산업계 전체의 피해가 막심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아직 생산이나 공급 차질이 빚어지지는 않았지만,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빨라 예방 교육과 방역 등 선제 조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삼성전자 갤럭시Z 플립 생산라인 모습 (사진=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