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9981 0362020022358309981 04 0401001 6.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51040000 1582464386000 샌더스 네바다 경선 압승 원톱 대세론 2002240901

샌더스, 네바다 경선 압승… 탄력받는 ‘원톱 대세론’

글자크기
한국일보

미국 민주당의 세 번째 대선후보 경선인 네바다주 코커스가 열린 22일 1위에 오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유세 중 지지자들을 향해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 샌안토니오=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의 세 번째 관문인 ‘네바다주(州) 코커스(당원대회)’에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그는 첫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한 뒤 뉴햄프셔ㆍ네바다에서 2연승을 거두면서 ‘원톱’ 주자로 부상했다.

AP통신과 미 CNN방송 등 주요 외신들은 23일(현지시간) 샌더스 의원이 네바다 코커스에서 큰 격차로 1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확정적으로 보도했다. 50% 개표 상황에서 샌더스 의원은 46.6%를 득표하는 압도적인 1위였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9.2%를 얻어 2위를 차지했고,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시장(15.4%),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10.3%)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경선 직전인 19일 라스베이거스 9차 TV토론에 참여해 혹평을 받은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은 내달 3일 14개주에서 동시 경선이 진행되는 ‘슈퍼 화요일’부터 등판한다.

36명의 대의원이 걸린 네바다 경선은 지난 15∼18일 나흘간 실시한 사전투표와 이날 코커스 결과를 합산해 순위가 결정됐다. 특히 백인 유권자가 압도적인 오하이오ㆍ뉴햄프셔와 달리 유색인종 표심이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한 네바다주 경선은 29일 치러질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와 함께 슈퍼 화요일로 가는 길목에 있어 초반 경선의 승부처로 주목받아 왔다.

개표 초반 일찌감치 승리를 확신하고 텍사스주로 이동해 유세에 나선 샌더스 의원은 지지자들에게 “우리는 네바다에서 승리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전국을 휩쓸어 버릴 수 있는 다세대ㆍ다인종 연합을 만들어 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1, 2차 경선에서 극히 부진했던 바이든 전 부통령은 기사회생의 전기를 마련한 반면 초반 돌풍의 주인공 부티지지 전 시장은 유색인종 내 확장력의 한계를 보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