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9875 0532020022358309875 01 0101001 6.1.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50621000 1582450711000 이단 신천지 강제 해체 靑 국민청원 하루새 2002241101 related

'이단신천지 강제 해체' 靑 국민청원 하루 새 20만 돌파

글자크기

답변 요건 충족에 따라 청와대 곧 답변할 듯

"무차별적, 반인륜적 포교행위...비정상적인 종교체제유지는 종교자유 아냐"

"대구·경북 지역 감염사태 신천지 비윤리적인 교리, 불성실한 협조 때문"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

노컷뉴스

일반 교회 신천지 교인 출입 금지 안내문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단신천지를 강제 해체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등록 하루 만인 23일 답변요건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대구 이단신천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배경으로 지목돼왔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코로나19 전체 확진자 602명 중 대구 신천지 관련 환자가 329명이다.

'한 달 내 20만 명 이상 동의'라는 답변 요건을 채운만큼 청와대는 이번 청원에 대한 공식 답변을 내놓을 전망이다.

청원자는 전날 올린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을 통해 "신천지는 설립 이래 지속적으로 일반 기독교, 개신교 등 타 종교신도들을 비하하고 심지어는 폭력까지 저질렀다"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기본적으로 가지는 ‘종교의 자유’를 포교활동이라는 명목 하에 침해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청원자는 "헌법 제 20조 1항에서 규정하고 있는 '종교의 자유'는 종교를 믿을 권리는 물론 '거부'할 권리도 포함한다"며 "무차별적, 반인륜적인 포교행위와 교주 단 한사람 만을 위한 비정상적인 종교체제를 유지하는 행위는 더 이상 정상적인 종교활동이라 볼 수 없으며, 국민 대다수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하는 위법행위다"고 강조했다.

청원자는 또 "이번에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 발 코로나19 대구·경북 지역 감염사태 역시 신천지의 비윤리적인 교리와 불성실한 협조태도 때문에 발생한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말로는 ‘정부에 협조’하겠다며 선전을 하지만, 언론에서 드러난 사실에 의하면 '(질본에서 연락오면) 예배 참석을 안했다고 말하라' '댓글조작 가담하라' 등등 역학조사 및 방역을 방해하려는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원자는 "대한민국 시민들을 우롱하고 속여가며 반헌법적인 행위를 일삼은 신천지 이제는 해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범정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대량 감염의 주요 원인이 된 이단신천지에 대한 특단 대책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에서뿐만 아니라 전국의 지자체들이 신천지 시설을 임시폐쇄하고, 신도들을 전수조사하며 관리에 나선 것은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당연하고 불가피한 조치이다"며 "종교활동의 자유를 제약하려는 것이 아니라 지역주민과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것이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신천지측을 향해서도 "신천지 신도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기도 하다. 신천지교회와 신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도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