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9252 0962020022358309252 03 0304001 6.1.3-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48509000 1582448542000 코로나19 확산 2002240845 related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면세점업계 "인천공항 임대료 감면해달라"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입점한 면세점. 서울신문DB



[스포츠서울 동효정 기자] 코로나19 확산세에 외국인 관광객 방문과 해외 출국자가 줄어들면서 면세점 매출이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면세업계가 인천국제공항 매장 임대료를 인하해줄 것을 요청했다. 중소·중견 기업들은 직원들의 무급휴가를 권고하고 있으며 대기업들도 임대료 감면을 호소하고 있지만 인천공항공사 측은 즉답을 피하고 있다.

23일 면세업계에 따르면 한국면세점협회는 이달 초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주재한 기업인 간담회에서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임대료 감면 조치를 건의한데 이어 재차 인천공항공사에 임대료 감면을 요청했다. 공사 측은 수요 회복을 위한 노력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 된 지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은데다 매출액 감소 등에 대한 구체적인 통계 수치가 미비하다는 이유로 협회의 요청을 거부했다. 대신 영업시간 조정안을 제안하면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시내면세점도 비상이 걸렸다. 롯데면세점 명동점은 앞서 이달 같은 건물을 쓰는 롯데백화점 본점이 확진자 방문으로 문을 닫으면서 함께 휴점했다. 신라면세점 서울점과 제주점, 롯데백화점 제주점도 이달 초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확인되며 수일간 문을 닫았던 점을 고려하면 면세업계 전체의 피해 규모는 최소 1000억 원대를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해외의 다른 공항들도 임대료 인하에 나서면서 임대료 인하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싱가포르 창이 공항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원 조치로 2월부터 면세점 월 임대료를 6개월간 일부 감면하기로 했다. 창이공항에서는 신라면세점이 향수·화장품 면세 매장을, 롯데면세점이 담배와 주류 면세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면세업계 전문지인 무디 데이비드 리포트도 태국 내 6개 공항이 2월부터 내년 1월까지 면세점 월 임대료 일부를 깎아주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들은 해외와 다른 인천국제공항공사의 미온적 대응을 지적하고 있다. 한 면세업계 관계자는 “국내 경제가 타격을 입고 있는만큼 실질적으로 어렵다는 점을 인식하고 이를 타개할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르스 사태 당시 처럼 실질적으로 도움되는 방안을 마련해야한다는 입장도 나왔다. 면세점 뿐만 아니라 인천공항 입점 외식업체에서도 임대료 인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사태 장기화 우려가 커지는 만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고통 분담 차원에서 임대료를 인하해야 한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에서 제시하는 마케팅 확대, 승객 유치 노력 강화 같은 지원책은 효과가 미미하다. 앞서 인천공항공사가 과거 상업시설 임대료를 10% 인하했던 것처럼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vivid@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