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9110 0772020022358309110 06 0601001 6.1.1-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48095000 1582448126000 코로나19 확산 2002240815 popular

KBS, '코로나19 비상방송체제'로 전환··· "확산 대응에 총력"

글자크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KBS


KBS(사장 양승동)가 ‘비상방송체제’로 전환한다.

23일 KBS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긴급 확대 임원회의를 열고, 재난재해 주관방송사로서 코로나19 확산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비상방송체제’로 전환을 결정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KBS1의 경우 수시 편성하던 뉴스특보를 오늘부터 상시 편성 수준으로 확대하고 오는 24일부터는 매일(월-금) 오후 7시 40분에 특집 ‘코로나19, 함께 이겨냅시다(가제)’를 50분간 생방송으로 편성한다. ‘코로나19, 함께 이겨냅시다’에서는 예방법과 행동요령, 지역사회 확산 방지 방안 등을 알기 쉽고 자세하게 전할 예정이다.

또한 특별편성 외에 ‘아침마당’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6시 내고향’ ‘더 라이브’ 등 KBS1 주요 프로그램마다 코로나19 관련 아이템을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KBS2도 뉴스 자막과 스크롤을 통해 지속적으로 코로나19 관련 속보 등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는 것은 물론이고 ‘생방송 아침이 좋다’ ‘2TV 생생정보’ 등 정보성 프로그램들은 코로나19 관련 아이템 위주로 제작해 방송할 예정이다.

KBS는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20일부터 본사와 지역 총국에서 뉴스특보 등을 긴급 편성하는 등 코로나19 재난방송을 이어오며, 공식 발표 중심으로 의학 전문가를 출연시켜 상황 분석과 행동 지침 전달에 주력해왔다. 또한 지난 3일부터 9개 지역 총국에서 40분간 자체 제작해 방송하고 있는 지역종합뉴스인 KBS ‘뉴스7’도, 지역 시청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코로나19 관련 지역 뉴스를 보다 심도 깊게 방송하게 된다.

양승동 사장은 임원회의에서 “KBS는 그동안 재난재해 주관방송사의 역할을 다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한편, 위기 극복을 위해 힘과 마음을 모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실질적인 기여를 할 수 있는 재난방송이 될 수 있도록 직원 모두가 매진하자”고 당부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