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8332 0432020022358308332 04 0401001 6.1.3-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45536000 1582445655000 미국 한국 여행경보 2단계 격상 주의 강화 2002240831

이란서 코로나19 확산 와중 "미국의 바이러스 공격" 설교 구설

글자크기
이란에서도 코로나19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하는 와중에 한 성직자가 미국을 그 배후라고 주장해 구설에 올랐습니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이란 중부 종교도시 곰의 유명 이슬람사원 파티메 알마수메 모스크에서 지난(21일) 금요 대예배의 집전자로 나온 성직자 세예드 모하마드 사이디는 설교문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바이러스로 공격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곰은 19일 이란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도시로 이후 이곳에서 확진자와 사망자가 증가하는 바람에 '진원'으로 지목받는 곳입니다.

그는 "곰은 이란의 전 세계 시아파 무슬림의 성지로 종교적 구심점이다"라며 "정부와 의료진이 이 전염병을 통제할 수 있는데도 미국은 사람들의 마음에 공포를 심어 곰을 불안한 곳인 것처럼 보이게 하려 한다"라고 설교했습니다.

그러면서 "곰의 위상을 아는 트럼프는 이란의 문화 유적지 52곳을 공격하겠다고 협박했는데 이번 코로나19로 무슬림의 성지인 곰의 명예를 훼손해 이 협박을 실행한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설교가 알려지자 이란 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전염병 확산조차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비난과 빈축이 잇따랐습니다.

이란에서 코로나19 확진·사망자가 늘어나자 미 국무부는 트위터에 이란어로 "이란 정부가 코로나19의 위험을 깎아내리고 국민에게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기 기자(kimmy123@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