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7699 0602020022358307699 01 0102001 6.1.1-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43716000 1583255045000 문대통령 위기 경보 최고 단계 심각 대폭 강화 2002240901 related

문 대통령 "위기경보, 최고단계인 '심각'단계로 올려 대폭 강화"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 19) 위기 경보를 '경계' 단계에서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높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 19 범정부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 19 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맞았다. 지금부터 며칠이 매우 중요한 고비"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 19 감염자가 증가하는 상황에 대해 "(코로나 19) 감염자는 최대한 신속하게 확인해 조기 치료하는 것은 물론 확산을 차단해야 한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방역 당국과 의료진, 나아가 지역 주민과 전 국민이 혼연일체가 돼 총력 대응해야 하는 중차대한 시점"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대규모로 일어나고 있는 신천지 집단 감염 사태 이전과 이후는 전혀 다른 상황"이라며 "기존의 질병관리본부 중심의 방역 체계와 중앙사고수습본부 체제는 일관성을 유지하면서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해 범부처 대응과 중앙정부·지자체의 지원 체계를 한층 강화해 총력으로 대응하겠다.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전례 없는 강력한 대응을 주저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 19 감염자가 대폭 증가한 점을 언급하며 "특별히 대구 시민과 경북 도민께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 국가와 국민 모두 여러분과 함께할 것"이라며 "정부는 대구와 경북의 위기를 국가적 위기로 인식하고,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국가적 역량을 모아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도 (코로나 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적극 협력해주기 바란다. 국민께서 정부와 지자체, 의료진의 노력에 동참해줘야 지역 감염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며 "지나친 불안을 떨치고, 정부의 조치를 신뢰하고 협조해달라. 우리의 역량을 굳게 믿고,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면서 지금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