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7302 0522020022358307302 04 0401001 6.1.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43005000 1582443038000 샌더스 네바다 경선 압승 원톱 대세론 2002240831

샌더스, 네바다 경선서 압승...득표율 두 배 이상 차이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22일(현지시간) 실시된 미국 민주당 네바다주 코커스(당원대회)가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압승으로 끝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CNN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한국시간 오후 3시 50분 현재 개표가 50% 진행된 시점에서 샌더스는 46.6%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다른 후보들을 두 배 가까이 앞서고 있다.

2위는 19.2%를 기록한 조 바이든 전 부통령, 3위는 15.4%를 기록한 피트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 시장이다. 이어 엘리자베스 워렌 상원의원(10.3%),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4.5%) 순이다.

샌더스는 1차 경선이 치러진 아이오와주에서는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했지만, 2차 뉴햄프셔에서는 확실하게 승리를 거머쥐었다. 3차 경선인 네바다에서도 완승을 목전에 두고 있다.

샌더스는 전국 여론조사에서도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어, 이번 네바다주 연승으로 내달 3일 '슈퍼 화요일'을 앞두고 선두 주자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질 것으로 보인다.

뉴스핌

[샌안토니오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네바다 코커스에서 승리를 확신하며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 2020.02.23 goldendo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