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5158 0242020022358305158 06 0602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37567000 1582437583000 막나가쇼 김구라 소녀상 조롱 극우파 만나고 2002240701 related

'막나가쇼' 김구라, '소녀상 조롱' 日 극우인사와 신경전 '살벌'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소녀상 조롱 퍼포먼스를 한 일본의 극우 인사를 만났다.

이데일리

JTBC ‘막나가쇼’(사진=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구라는 23일 방송하는 JTBC ‘막나가쇼’의 ‘WHY? 왜구랴’ 위안부와 독도 특집 3부작에서 위안부 피해자 망언을 일삼는 사쿠라이 마코토와 만나 신경전을 벌인다. 지난 방송에서 김구라는 일본에서 평화의 소녀상 조롱 퍼포먼스로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고 혐한 시위를 주도한 사쿠라이 마코토를 추적한 바 있다. 이번 방송에서는 드디어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된다.

‘WHY? 왜구랴’ 녹화에서 김구라는 사쿠라이 마코토가 대표로 있는 일본제일당을 찾았다. 팽팽한 긴장감이 맴도는 가운데 두 사람은 처음 본 순간부터 살벌한 신경전을 벌였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특히 사쿠라이 마코토는 “일본은 (한국을) 침략한 적이 없다”고 말했고 김구라는 화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구라는 한국으로 돌아와 위안부를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를 찾아 나섰다. 현재 연세대 앞에서 류석춘 교수의 파면 촉구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상황. 과연 김구라는 류석춘 교수를 만나 그의 이야기를 직접 들을 수 있을까.

김구라는 또 류석춘 교수에게 수업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1인 시위를 했던 이우연 박사를 찾아가 입장을 들어봤다. 이우연 박사는 “(할머니들의 기억이) 80년이나 된 기억이다. 1년만 지나도 기억은 헷갈린다”며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을 의심하는 발언을 전했다. 그는 “일본군이 끌고 갔다는 증거는 없다”라고도 주장했다고 제작진은 밝혔다.

‘막나가쇼’는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 방송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