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4799 0432020022358304799 01 0101001 6.1.1-RELEASE 43 SBS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436189000 1582436288000 이낙연 TV 유튜브 채널 개국 선거운동 비대면 접촉 주력 2002240701 related

총선 50여 일 앞 코로나19…여야 잇따라 선거운동 축소·중단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 추세에 따라 4·15 총선을 50여 일 앞두고 선거운동을 최소화하거나 잠정 중단하는 예비후보들이 늘고 있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들은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필두로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대외일정 최소화에 나섰습니다.

이 위원장은 오늘(2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종로구민을 뵙고 싶지만, 대면접촉을 최소화하고 비대면 접촉에 주력하려 한다"며 "종교집회도 자제해달라는 정부의 호소에 부응, 예배도 인터넷으로 드렸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전재수(부산 북강서갑)·황희(서울 양천갑) 의원은 선거운동을 잠정 중단하고 주민들의 안전 대책에 전념할 방침입니다.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코로나19로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힘들어한다"며 "이런 때에 선거운동을 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라 생각했다. 주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데 온 힘을 쏟겠다"라고 밝혔습니다.

황 의원은 페이스북에 "코로나19의 감염률이 높아지면서 선거운동을 더는 하기 어렵다"라며 "국회의원 후보자 신분을 잠시 내려두고 임기가 얼마 안 남았지만, 다시 국회의원의 본분으로 돌아가야 할 때인 것 같다"고 적었습니다.

여당 내에서는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을 반영해 당 차원에서 선거운동 방식을 전면적으로 바꿔야 하는 것 아니냐는 건의가 나옵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언론 통화에서 "일부 의원들이 선거운동 중단 필요성에 대해 의견을 내고 있다"며 "지도부가 전면 중단까진 아니어도 필요성에 대해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들도 선거운동을 속속 축소하는 분위기입니다.

서울 종로에서 이낙연 위원장과의 대결을 준비 중인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어제에 이어 오늘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이유로 공개 현장 방문 일정을 없앴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 대표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황 대표가 오늘(23일)도 교회에 가는 대신 개인적으로 예배를 봤다"며 "예정했던 일정도 최소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TK(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총선 시계'가 사실상 멈춘 상태입니다.

대구 중·남구 곽상도 의원은 통화에서 "선거운동은 자동 중단된 상태"라며 "혹시나 모를 감염 우려를 생각하면 유권자들을 생각해서라도 운동을 하지 않는 것이 맞다"고 말했습니다.

불출마를 선언한 경북 구미을 장석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지금은 개개인들의 욕심을 먼저 하기보다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할 시점"이라며 "정치권에서도 지금 시점만큼은 선거 유세를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여야는 지난 5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총선 선거운동에 신중을 기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감염자 급증세를 고려해 추가 조치를 논의할 가능성도 제기합니다.

민주당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미 여야 간에 악수나 명함 배부 등 직접 접촉 선거운동을 강력히 자제하기로 합의된 상황"이라며 "상황의 진전에 따라 추가 합의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통합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통화에서 "여당이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추가적인 선거운동 제한 조치를 제안할 경우 긍정적으로 검토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