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4047 0532020022358304047 01 0104001 6.1.3-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433703000 1582433793000 황교안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2002240431 related

황교안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글자크기

"코로나19 사태, TK에서 매우 위중해 참담한 심정"

"TK 지원하기 위한 특별법 조속히 논의해야"

CBS노컷뉴스 박정환 기자

노컷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대구·경북(TK)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에서 "현재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으나 이로는 부족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TK에는 병원과 의료진, 음압시설 등 의료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정부는 대대적인 인적, 물적 지원에 신속히 나서달라. 현장 요구를 최대한 수용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가 대구·경북지역에서 매우 위중해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마음 같아서는 한달음에 달려가 대구·경북의 시민들을 위로해드리고 현장 상황을 꼼꼼히 체크하고 싶다"고 토로했다.

황 대표는 "감염병 위기 단계도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하는 등 초강력 대책을 실시해야 한다"며 "우한폐렴(코로나19) 무료 검사의 기준을 완화할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치권은 대구·경북 지역을 지원하기 위한 관련 특별법을 조속히 논의하고 하루빨리 통과시킬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며 "정부는 즉각 동원 가능한 모든 조치를 실시하라. 즉각 중국 전역 방문 외국인 입국을 금지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전국적인 감염 확산은 현실화 됐다"며 "대규모 집회와 행사는 감염 확산을 악화시킬 수 있다.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