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00894 1102020022358300894 08 0803001 6.1.3-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true 1582421997000 1582427032000 타다 택시 업계 상생 택시기사 2002241131

타다, 택시업계와 상생 강화… “택시기사 채용 우대”

글자크기
타다가 택시와 상생을 통해 국민의 이동 기본권을 확대해 나간다. 타다는 법원의 무죄 판결이후 첫 행보로 택시와의 상생을 통해 사회적 책임과 기여를 실천한다는 목표다.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운영사 VCNC)는 개인 택시로 위주로 운영하는 ‘프리미엄’ 차량의 차량 구입 지원금 확대, 3개월 플랫폼 수수료 면제, 차종 다양화, 기존 택시와 다른 신규 이동 수요 개발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택시 상생안 확대 계획을 수립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상생안은 오는 3월부터 시행한다.

타다는 새로 프리미엄에 가입하는 개인택시 드라이버와 택시법인이 차량 구입시 1대당 500만원을 지원한다. 프리미엄 서비스 개시 3개월 동안 플랫폼 수수료를 면제해 새로운 서비스 진입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낮춰줄 계획이다.

조선비즈

택시와 함께 도로를 달리는 타다 차량.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K7 세단 차량으로만 제공하는 차종을 드라이버와 이용자의 수요에 맞춰 다양화해 선택권을 확대하기로 했다. 19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의 타다 서비스에 대한 무죄 판결 이후 개인택시와 법인택시 사업자들의 프리미엄 가입 문의는 판결 이전 대비 최고 10배까지 늘어난 상황이다.

타다는 현재 이용자들의 수요에 비해 차량 공급이 부족한 상황으로 당분간 필요한 증차를 택시를 중심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프리미엄 운영 차량 최소 1000대 이상 확보 전략을 적극적으로 실천할 방침이다.

타다는 기업의 수행기사, 고객 의전, 공항 이동 등 매출이 높은 고급 수요를 프리미엄에 우선 배정, 드라이버들의 수입 확대를 최우선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또 드라이버들에게 프리미엄 서비스에 맞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 고급 택시 시장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한다.

타다 프리미엄은 택시 면허를 보유한 개인택시와 법인 택시가 타다 플랫폼을 통해 이용자와 연결돼 고급 이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해 7월 서비스 개시 이후 현재 90여대의 차량을 확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 올 1월까지 타다 프리미엄 차량의 평균 수입은 대당 약 500만원에 달했다. 차량 1대당 월 최고 수입을 올린 드라이버는 지난해 12월 878만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전 운행이 예약제로 이뤄져 드라이버들이 길거리에서 손님을 태우기 위해 운행하는 부담이 없어 배회영업이 많은 일반 중형택시에 비해 운전의 피로감이 덜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타다는 택시운전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거나 법인택시 운행 경력이 있는 드라이버들이 타다 베이직에서 근무를 희망할 경우 채용시 우대할 계획이다. 현재 타다 베이직 드라이버의 약 25%인 3000여명은 택시운전 자격증을 보유한 택시 운행 경력자들이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정확한 수요 예측을 통해 택시 드라이버분들이 최고의 수입을 올릴 수 있도록 플랫폼과 택시가 상생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모빌리티 플랫폼 활성화를 통해 택시 기사분들과 함께 고급 이동 시장을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