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7853 0142020022258297853 01 0103001 6.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81858000 1582381863000 정총리 코로나19 대국민담화 초당적 대처 vs 자화자찬 2002231701 related

통합당 "丁총리 담화, 초기 대응 실패 사과 없고 자화자찬만"

글자크기
"'중국인 입국금지 확대' '위기단계 격상'은 언급도 없어"

파이낸셜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국무총리로서 큰 책임감을 느끼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면서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 공간에 모이는 자리나 야외라 하더라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당분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미래통합당은 22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국민 담화에 대해 "국민께 송구하다면서도, 초기대응실패에 대한 사과는 없었고, 적절히 대응하고 있다는 자화자찬만 늘어놓았다"고 맹비난했다.

이창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들이 기대한 '중국인 입국금지 확대' '위기단계 격상'은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담화 내용에 대해서도 "정작 중요한 '어떻게 하겠다'가 빠진 대국민 담화였다"며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기민하게 대응하라'던 국무총리, '신속하고 비상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던 국무총리는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재 감염증의 전국적 확산 사태와 관련해 "강원, 세종, 대전, 울산까지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대한민국에 안전지대는 사라졌다. 온 나라가 비상"이라며 "속도전을 이야기하면서도 늑장 대응으로 일관하는 정부, 믿어달라면서도 정작 국민들이 원하는 강력한 대책은 외면하는 정부 덕에 국민들은 더욱 불안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