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7674 0562020022258297674 02 0201001 6.1.3-RELEASE 56 세계일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378673000 1582378694000 코로나19 신규 환자 123명 추가 국내 확진자 556명 2002231031 related

코로나19 확진 안양 택시기사, 승객 30여명 태워

글자크기
세계일보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안양에 거주하는 서울법인택시 기사 A(64)씨가 서울 종로구 30번 확진자와 접촉 후 자가격리되기 전까지 30명가량의 택시 승객과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안양시는 서울 30번 환자의 확진 판정이 이뤄진 지난 16일 오후부터 자가격리 전까지 A씨의 동선을 공개했다.

시에 따르면 A씨는 16일 낮부터 17일 오전 1시 30분까지 택시 운행을 계속하면서 승객을 수송했다. 당시 신용카드로 요금을 결제한 승객만 20명으로 파악됐다.

이후 집에서 쉰 A씨는 17일 오후 다시 택시 운행에 나서 신용카드 사용 승객 8명을 태웠고, 같은 날 오후 2시쯤 광명 한 식당에서 지인 4명과 식사를 했다.

이어 같은 날 사납금 입금을 위해 회사를 방문했다가 오후 7시 40분부터 다음날 오전 3시 20분까지 자신이 운전하던 택시를 이용해 서울 퇴계로, 군포 금정동 PC방 등을 방문했다.

A씨는 18일 오전 3시 20분쯤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서 자가격리 대상 통보를 받은 뒤 이날까지 자택에서만 생활했다고 안양시는 밝혔다.

A씨가 자가격리 전 30명 가까운 승객 및 지인 등과 접촉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추가 감염자 발생이 우려된다.

안양=김영석 기자 lovekoo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