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7666 0352020022258297666 01 0110001 6.1.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78126000 1582380908000 정총리 코로나19 사태 엄중한 국면 밀집 행사 자제 당부 2002231701 related

정 총리, 일요일 앞두고 “종교행사 자제 당부” 야간 담화

글자크기
“위생용품 매점매석과 무리한 대중집회 등 단호히 대처”

“국민께 송구…대구·경북 협력 및 환자·어르신 감염예방 집중”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대국민담화를 통해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 공간에 모이는 자리나 야외라 하더라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당분간 자제하거나 온라인 등 다른 방법을 강구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23일 일요일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미사와 예배 등 사람이 몰리는 종교행사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이날 밤 9시3분 정부서울청사에서 “특별히 당부드린다”며 종교행사 자제와 함께, “국가의 방역활동을 방해하는 행위, 위생용품 매점매석 등 불법행위, 무리한 대중집회 등을 통해 국민불안을 가중시키는 행위 등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날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등에서 집회 개최를 금지한 가운데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목사가 있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는 서울 시내 집회를 예정대로 강행했다.

담화문에는 현재 ‘경계’ 단계인 감염병 위기경보를 격상하는 조처나 대구·청도 지역 봉쇄, 중국인 입국제한 확대 등은 담기지 않았다. 정 총리는 담화문에서 “국무총리로서 큰 책임감을 느끼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먼저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19의 감염 진행 상황이 더욱 엄중한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특히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와의 긴밀한 협력 아래 강도 높은 대응조치를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나 어르신 등 건강취약계층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집중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다짐하며 “정부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모든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면서 대처하고 있다. 국민 여러분도 코로나19와 관련한 모든 상황을 있는 그대로 알려주시면 코로나19가 숨을 곳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