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7657 0232020022258297657 06 0602001 6.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78262000 1582415977000 트래블러2 강하늘X안재홍X옹성우 버킷 리스트 2002231315 related

'트래블러' 강하늘-안재홍-옹성우, 자유여행-메시 맛집-해피투게더 탱고바까지(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트래블러-아르헨티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가 아르헨티나에서 꿈같은 시간을 보냈다.


22일 오후 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에서는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의 아르헨티나 여행 두 번째가 공개됐다.


먼저 세 사람은 오전에 각자 자유여행을 즐겼다. 옹성우는 카메라를 들고 무작정 나가 거리 풍경을 찍으며 옹찍사의 면모를 다시 한 번 보여줬다.


안재홍은 거리 카페에 자리잡고 앉아 아메리카노와 디저트를 시켰다. 디저트를 한 입 베어물고 감탄하는 순간, 제작진이 한국에서도 브런치를 잘 즐기냐는 말에 한 번도 해보지 않았다면서 수줍게 웃었다.


아시아경제

사진='트래블러-아르헨티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하늘은 카페에서 대본 연습을 하다가 옹성우에게 비밀로 하고 스카이다이빙을 타야겠다며 서프라이즈를 준비한다. 안재홍 역시 강하늘에게 속이고 스카이다이빙을 탈 생각이 있음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각자 여행을 마치고 오후에 재결합한 세 사람은 세계 최대 규모 주말 시장인 산 텔모 시장으로 가 마음껏 쇼핑을 즐겼다. 그리고 드디어 스카이다이빙 예약을 하러 갔다. 옹성우만 예약을 하려는 찰나, 안재홍과 강하늘도 합류하겠다고 밝혀 세 사람은 의기투합했다.


이어 세 사람은 메시 맛집으로 잘 알려진 스테이크 하우스 라 브리가다에 갔다. 샐러드에 이어 등장한 스테이크를 수저로 자르는 모습을 보고 감탄한 세 사람은 본격적으로 스테이크를 맛보기 시작했다. 그리고 육즙이 터지고 메시가 눈에 보인다는 등의 찬사를 늘어놓으며 마음껏 스테이크를 즐겼다.


아시아경제

사진='트래블러-아르헨티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 사람이 그렇게 스테이크에 몰입하고 있을 무렵, 직원 한 명이 다가오더니 강하늘에게 넷플릭스에서 봤다며 팬이라고 말해 일행을 놀래켰다. 직원은 작품이 정말 좋았다며 거듭 칭찬해 강하늘을 우쭐하게 만들었다.


식사 후 세 사람은 영화 '해피투게더'를 촬영했던 탱고바를 찾아가 영화 속 세계에 흠뻑 빠졌다. 탱고 라이브를 듣고 직접 댄서와 탱고 포즈를 취하는 등 최고의 시간을 보내면서 하루를 마무리 했다.


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는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