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7621 1082020022258297621 06 0602001 6.1.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77758000 1582377762000 아는 형님 배종옥신혜선 2002231315 related

'아는형님' 배종옥X신혜선, 거침 없는 토크 '몰랐던 예능 블루칩'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종옥과 신혜선이 감춰둔 예능감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영화 '결백'의 주연 배우 배종옥과 신혜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배종옥은 "나는 여기 교장이랑 동기동창이다. 학생 군번이 아닌데 졸업을 못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김희철이 형님학교의 룰인 반말을 하지 못하자 "버릇없이 존댓말이야"라고 일침을 가해 폭소를 유발했다.

민경훈은 배종옥이 출연한 영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재밌게 봤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신혜선과는 과거 같은 소속사에 있었다고 말했다. 민경훈은 "우리 회사를 나가고 바로 잘 됐다. 경수진도 나가고 잘 됐다"고 씁쓸함을 드러냈다.
배종옥과 신혜선은 함께 하고 싶은 짝꿍으로 서장훈을 꼽았다. 신혜선은 "장훈이가 출연하는 '미우새'에 나간 적이 있는데 나에게 젠틀한 이미지로 남아 있다. 또 평소 장훈이가 하는 '연애의 참견'을 즐겨 본다. 말도 잘하고 연기도 잘한다"고 칭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배종옥은 '촬영 중 NG를 내냐'는 질문에 "나도 대사 NG를 낸다"면서 "그런데 준비 안 해오는 후배들은 '무슨 생각하는 거지?' 싶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신혜선은 "(후배 입장에서는) 딱히 잔소리를 안 하는게 더 무섭다. 그런데 (선배님과) 촬영할 때 불편한 느낌은 전혀 없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배종옥은 배우들 사이에서 손이 맵다고 소문났다고 말했다. 그는 "젊은 후배들은 여자 선배님이 때린다고 얼마나 아프겠냐 생각하는데 맞아본 다음에는 걱정한다. 조인성도 드라마 촬영 전에 걱정했다"고 밝혔다.

신혜선은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부녀 인연을 맺은 천호진에게 기타를 녹음한 파일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드라마에서 선배님이 취미로 기타를 배우는 장면이 있었는데 끝나고 나서도 실제로 취미가 됐다. 지쳐있던 어느 날 선배님한테 메시지와 함께 본인이 친 기타를 녹음한 걸 보내주셨는데 많은 위로가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결백'(감독 박상현)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시장(허준호)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