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7188 0022020022258297188 01 0101001 6.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73111000 1582428266000 정세균 국무총리 코로나19 대응 대국민 담화문 2002231631 related

[속보] 정 총리 “코로나19 조기발견 치료하면 충분히 치유 가능”

글자크기
중앙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 제2차 고위당정협의회가 5일 오전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렸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대국민담화를 통해 정부와 의료진을 믿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응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코로나19 대응 국민께 드리는 담화문’에서 “정부는 감염 진행 상황이 엄중한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는 초기 경증단계에서 전파력이 높지만, 치명률이 낮다는 특성이 있다”며 “조기에 발견하고, 조기에 격리해 치료하면 충분히 치유할 수 있는 질환”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모든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 대처하고 있는 만큼 국민도 코로나19의 모든 상황을 있는 그대로 알려 달라고했다.

특히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 공간에 모이는 자리나 야외라 하더라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당분간 자제하거나 온라인 등 다른 방법을 강구해달라고 했다.

아울러 국가의 방역활동을 방해하거나 위생용품을 매점매석 하는 불법 행위, 무리한 대중집회, 국민 불안을 가중하는 행위 등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우리는 과거 사스와 메르스를 이겨낸 경험이 있다. 정부와 의료진을 믿고 협조해 달라”며 “지나치게 두려워하지 말고 손씻기, 기침예절 등 위생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