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6184 0522020022258296184 03 0304001 6.1.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62480000 1582362572000 감염 학회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차단 피해 최소화 2002231131 related

감염관련학회들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차단 불가...피해 최소화에 집중해야"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차단이 사실상 불가능하며, 신속히 피해 최소화를 하는 방향으로 전략을 수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전문가들로부터 제기됐다.

범학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대책위원회(범대위)는 22일 대정부·국민 권고안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범대위는 대한감염학회, 대한결핵및호흡기학회, 대한소아감염학회, 대한예방의학회, 대한응급의학회,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대한중환자의학회, 대한항균요법학회, 대한임상미생물학회,

대한감염관리간호사회, 한국역학회로 구성된 기구다.

범대위는 "코로나19는 초기 증상이 심하지 않아 일반 감기와 유사하고, 이 시기 바이러스 배출량이 많아 지역사회 전파가 아주 빠르게 이뤄지는 것으로 관찰된다"며 "이처럼 증상이 경미하면서 전염력이 높은 감염병의 지역사회 전파를 완벽히 차단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범대위는 "이제 확진자 발견과 접촉자 격리 등 차단 중심의 봉쇄전략에서 지역사회 확산을 지연시키고 건강피해를 최소화하는 완화전략으로 전환해 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지역사회 감염이 특정 지역과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위기경보 '경계' 단계의 유지 방침을 밝힌 바 있는데, 전문가들은 대응 전략의 변화를 촉구한 것이다.

범대위는 "정부는 지금까지의 봉쇄전략을 효율적 피해 최소화 전략으로 이행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와 방안을 점검해야 한다"며 "지역사회 차원의 통합방역체계가 강화될 수 있도록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역사회 전파가 본격화됨에 따라 비상의료체계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범대위는 "지역사회로 확산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비상의료체계가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며 "고위험 환자가 일반 의료기관에서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도록 발열·호흡기 선별진료를 담당하는 의료기관과 코로나19 치료병원 지정 및 지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범대위는 ▲방역당국-감염병 전문가-지역사회 주민 간 대화채널 마련 ▲발열과 호흡기 증상 있는 직장인의 경우 진단서 없이 공결이나 병가 사용 ▲취약계층의 진료지원 등을 촉구했다.

범대위는 "국민들은 지역사회 확산을 막고자 의료진과 방역당국의 조치에 적극 따라 달라"며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는 시기에 소수라도 일탈이 반복되면 위기를 이겨내기 어렵다. 사회적 역량을 모아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