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3816 0772020022258293816 06 0601001 6.1.3-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49330000 1582349360000 이태원 클라쓰 김다미 권나라에 분노하자 박서준 2002230915 related

‘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몰입도 200% 끌어올리는 명연기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유재명의 대체불가 연기력이 JTBC ‘이태원 클라쓰’의 몰입도를 최고조에 달하게 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이태원 클라쓰’에서 장대희(유재명 분)는 ‘장가’에 거액을 투자한 박새로이(박서준 분)를 가소롭게 여기며, 그에게 투자한 이유를 직접 듣고자 ‘단밤’을 찾았다. 가게에 들어서는 모습부터 다크한 아우라를 뿜어낸 장대희는 단밤의 요리를 맛보고 기대 이하라는 반응을 보이며 박새로이를 자극했다. 또한 “호랑이는 짖지 않아 그저 물어뜯을 뿐, 내 조만간 무슨 말인지 가르쳐줌세”라는 말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극 말미, 장대희가 전한 말의 의미가 드러났다. 장가에 거액을 투자하며 장대희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알린 박새로이를 한순간에 억압하는 맹수의 면모를 보인 것. 장대희는 ‘단밤’이 들어선 건물을 사들이며 순식간에 박새로이와 건물주와 세입자의 입장에 서 갑과 을의 관계로 변모, 갑의 맹공을 펼쳤다.

이 같은 장대희와 박새로이의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대립은 팽팽한 긴장감과 몰입도를 높였다. 이에 ‘ 이태원 클라쓰’ 7회 시청률은 전국 12.3%, 수도권 13.2%(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수성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청춘의 반란을 그리며 젊은 층으로ㅜ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중장년층에게도 공감을 일으키며 세대를 아우르는 사랑을 받고 있다. 유재명은 넘을 수 없는 듯 넘고 싶은 산, 박새로이 복수의 목표이자 성공의 지표로 극의 중심축을 이루고 있다. 막중한 역할을 이끌고 있는 만큼 유재명의 캐릭터 몰입 역시 남다르다.

유재명은 쉬는 시간에도 장대희다운 다크한 포스를 자아내고 대본을 보는 모습에서도 장대희 그 자체의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유재명의 디테일한 연기가 극의 몰입을 200% 끌어올리고 있다는 호평을 입증하는 대목이다. 시청자들은 유재명이 아닌 장대희를 상상할 수 없다며 매 장면 소름 돋는 현실 악을 그리는 그의 생생한 연기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극 중 60대에 이르는 장대희가 되기 위해 분장과 의상 그리고 목소리 톤까지 철저한 준비와 노력을 통해 선보인 유재명의 연기 변신에 시청자의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명품 연기로 이유 있는 최고 시청률을 이끌어 낸 유재명의 ‘명품 악역’ 장대희가 선보일 갑의 행보와 박새로이와의 팽팽한 대립이 앞으로 또 어떤 기록을 깨 나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태원 클라쓰’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