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3031 0522020022258293031 01 0108001 6.1.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44720000 1582344748000 北 남측 코로나 확산 보도 발병 2002231501 related

북한도 코로나19 확산에 촉각…"마스크 미착용은 죄"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세가 짙어지자 북한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남한의 확진자 증가 추이를 면밀히 살펴보는 한편 마스크 착용을 강조하고 나섰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남한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 증가 소식을 여러 차례에 걸쳐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남조선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자 증가' 기사를 통해 남한의 코로나 19 확진세에 대해 자세히 보도했다. 신문은 남한의 보도를 인용해 "남조선에서는 21일 오후 현재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환자가 204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뉴스핌

지난 12일 북한 조선중앙TV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보도 일부.[사진=조선중앙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군 내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 경상북도 청도대남병원의 의료진 집단 감염 등의 소식도 상세히 보도했다.

북한은 최근 인근에 있는 중국과 한국의 발병 현황을 자세히 보도하고 있다. 보건 인프라가 약한 탓에 접경국가들의 상황에 예민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북한은 앞서 지난달 22일 중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자 '국경 봉쇄' 수준의 대처를 하고 있다.

또 북한 주민들에게는 마스크 착용을 강조하고 나섰다. 노동신문은 '모두가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하자'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전염병을 막기 위한 첨예한 결전이 벌어지고 있는 지금과 같은 비상시기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문제는 사회의 한 성원으로서 초보적인 의무도 지키지 못해 나라 앞에 죄를 짓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또 "우리나라에 아직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해 마음의 탕개를 풀어놓아야 할 근거는 하나도 없다"면서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이 우리나라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는 사업이 곧 인민의 생명과 국가의 안전을 지키는 중요한 정치적 문제"라고 강조했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