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0529 0242020022258290529 03 0308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329600000 1582329650000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상권 2002231015 related

코로나19發 나비효과…美마늘 가격 급등

글자크기

2월초 美 마늘 소매가 29% 급등…"中공급망 폐쇄 탓"

美 마늘 공급 70%가 중국산

"아르헨티나, 스페인, 멕시코 등서 대체 물량 물색중"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가 미국 농산물 시장에 영향을 끼치기 시작했다. 미국 내 마늘 가격이 오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 정부가 공급망을 제한한 탓이다. 중국은 전 세계 마늘 공급량의 80%를 담당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시간) 미국 농무부를 인용, 2월 첫 2주 동안 마늘 5알이 들어 있는 한 팩의 소비자 가격은 평균 1.425달러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29% 급등한 것으로, 2018년 이래 최고가다.

도매 가격 상승세는 훨씬 가파르다. 캘리포니아를 통해 수입된 30파운드(1파운드=약 0.45kg)짜리 중국산 마늘 한 자루는 같은 기간 85~87달러에 거래됐다. 연초와 비교하면 60%, 1월 평균 가격대비로는 13% 각각 폭등한 것이다.

이처럼 미국 내 마늘 가격이 급등하게 된 것은 중국 정부가 지난달 말 춘제(중국의 설) 연휴를 연장하면서 중국 내 마늘 생산이 둔화됐기 때문이다. WSJ은 “미국이 수입하는 마늘의 3분의 2 이상이 중국에서 생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시 간 통행 및 운송을 제한하면서 고향을 찾았던 노동자들이 일터로 복귀하지 못했다. 또 이미 수확해 둔 마늘이 있다고 해도 해외 수출은 커녕 중국 내부에서조차 제대로 유통되지 못했다.

이외에도 WSJ은 중국 지역언론을 인용해 중국인들이 마늘에 코로나19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고 믿으면서 평소보다 더 많이 섭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내 마늘 수요가 늘어난 것도 중국산 마늘 가격을 높이는 요인 중 하나일 수 있다는 것이다.

유엔식량농업기구의 가장 최신 자료를 보면 중국은 2018년 약 470억파운드의 마늘을 생산했다. 미국은 이 중 1억9900만파운드의 마늘을 수입했다. 미국 내 공급량의 약 70%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일반적으로 마늘의 재배기간은 통상 9개월로, 수확기는 1년에 한 번 여름에 도래한다. 이 때 수확한 마늘은 다양한 형태로 가공돼 이듬 해에 판매된다. 미국 식품업체 길로이는 “중국산 마늘 가격이 급등하면서 이를 대체하기 위해 최근 아르헨티나, 멕시코, 스페인 생산업자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