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0007 0292020022258290007 06 0602001 6.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24080000 1582324137000 내안의발라드 주우재 발라드 고백 무대 2002221645 related

'내안의발라드' 황제 신승훈 등장→"제일 좋은 악기는 문세윤" 의외의 평가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전은혜 기자] '내안의 발라드'의 문세윤이 노래에 대한 열정을 공개한 가운데, 신승훈이 그가 신체적으로 제일 좋은 조건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 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M.net '내안의 발라드' 첫방에 발라드의 황제 신승훈이 등장했다.

여섯 멤버들이 녹음실에서 첫 만남을 가진 가운데, 한혜진이 MC로 등장했다. "여러분 모두 발라드 앨범을 내게 된다"면서 "여기까지만 말해드릴 수 있다"고 했지만, 멤버들이 질문 폭탄을 던지기 시작했다. "서바이벌은 아니겠지"라는 장성규의 말에 "그럴 수가 없어 그럼 1등이 기대 되어야 하는데 지금 너무 판이 보인다"고 했다.

발라더들은 신승훈의 등장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윤현민은 "배우로 치면 브레드 피트같은 모습이다"고 했고 이어 신승훈은 편하게 하라고 '형님'이라는 호칭을 정해줬다. 신승훈은 30년동안 쌓아온 발라드 비법을 알려주겠다고 했다. 장성규는 노래가 잘 나오는 목젖 모양이 따로 있는 지 물었고, 신승훈은 "모양이 따로 있다기 보단 목의 모양이 중요하다. 두꺼워야 한다"고 하면서 "들어오자 마자 문세윤씨가 제일 좋은 악기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OSEN

"늘 개그에서만 봤는데도 노래에 울림이 있더라고요. 피아노 하나로 할 수 있는 최고의 무대였어요"라는 칭찬이 이어지는 가운데 "근데 뮤지컬 같은 딕션이 있다 그래서 '미소 속에 비친 그대'가티 흐르는 느낌의 노래는 하지 못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고 이를 문세윤이 새겨 듣는 가운데, 한혜진이 "맞아요 오빠는 그 노래 못할 거 같아요"라고 하자 문세윤이 "그렇게 단정을 짓냐"고 기분 나쁜 표정을 지어 발라더들을 웃게 했다.

이어지는 무대는 자신감 하락으로 힘들어했던 김동현의 무대. 휘성의 '안돼나요'를 부른 가운데, 첫 음정을 잘 잡지 못하자 신승훈이 따라 부르면서 음을 잡아주는 세심함을 보였다. "제 안에 휘성이 있어서 이 노래를 선곡했다"면서 노래를 시작했던 그의 말을 기억해내고 신승훈이 "어디에 휘성이 있었냐"고 물었고 보컬 트레이너는 "이 중에서 제일 탐나는 사람. 아무것도 없다는 게 장점이다"고 했다. "지금 갖춰진 게 아무것도 없어서 여기에 뭘로 그림을 그릴지 고민하는 단계인거야. 크레용으로 그릴지 물감으로 그릴지 고민하면서 완성해가면 된다"는 신승훈의 설명이 이어졌다.

OSEN

윤현민은 정엽의 낫띵베러를 선곡했다. 장성규는 그의 노래가 끝나자마자 기립 박수를 치면서 최고다를 외쳤다. 신승훈은 "항상 발라드는 턱선으로 여자의 마음을 베어야 한다고 말하는데 아까 15도의 턱선이 보였다"고 했다. 이어 "윤현민과는 박자 음정을 떠나서 수준있는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태"라고 했다. 윤현민은 뮤지컬을 했던 경험이 있을 정도로 실력을 갖춘 배우였다.

이어 멤버들의 점수가 공개 됐다. 김동현이 자신의 점수에 만족하면서 "생각보다 잘나왔다"고 기뻐하는 가운데, 주우재가 자신의 점수를 공개했고, 멤버들이 모두 69.5점을 맞았다는 걸 알게 되면서 혼란에 빠졌다. 문세윤은 '6명이 9곡으로 5월에 데뷔'냐고 이를 해석했고, /anndana@osen.co.kr

[사진] M.net ' 내안의 발라드'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