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9867 1022020022258289867 05 0506002 6.1.1-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22295000 1582322411000 스페인 매체 기성용 마요르카 입단 계약 합의 2002230431

기성용의 걱정, "해외파가 K리그 복귀하려고 할까요?" [기성용 출국]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인천공항] 이현호 기자=기성용(31)은 해외에서 뛰는 동료 및 후배들의 K리그 복귀를 우려했다. 경험에서 우러나온 그의 말에는 뼈가 있었다.

기성용은 이번 겨울 이적시장 동안 새 팀을 알아봤다. 먼저 뉴캐슬과 계약을 해지하며 FA(자유계약) 신분을 얻었다. 곧바로 기성용이 10년 만에 K리그로 복귀할 것이라는 소식이 이어졌다. 기성용이 프로 데뷔한 FC서울과 K리그1 디펜딩 챔피언 전북현대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팬들의 기대와 다르게 기성용의 K리그 유턴에는 변수가 많았다. 결국 기성용은 국내 복귀가 아닌 스페인 진출로 방향을 돌렸다. 기성용 에이전트 C2글로벌은 "기성용 선수가 스페인 1부리그 클럽과 계약 마무리, 메디컬 테스트를 위해 21일 출국한다"면서 스페인행 추진을 발표했다.

21일 인천공항에서 취재진 앞에 선 기성용은 "하고 싶은 이야기는 많다. 여기서 다 설명을 드리기에는 시간이 오래 걸린다"고 어렵게 말을 꺼냈다. 그러면서 "저에게는 FC서울로 돌아가는 게 첫 번째 조건이었다. 거기서 데뷔를 했기 때문이다. (무산되어서)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을 이어갔다.

기성용은 "K리그로 돌아온다면 팬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번에 협상하면서 느꼈다. 제가 생각하는 것과 다른 상황이 펼쳐질 수 있다는 걸 알았다. 제가 돈을 원했으면 한국으로 돌아올 생각을 안 했다. 돈의 가치보다는 다른 동기를 생각했다. 특별하다고 생각했는데 제 생각과 다르게 비춰졌다"고 아쉬워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그는 "기사를 보니까 '이미 FC서울의 팀 구성이 완료된 후에 이적을 추진했다'고 하는데 잘못된 말이다. 12월부터 (이적) 이야기를 나눴다. (구단이) 코칭스태프와 상의 후 저와 계약하지 않겠다고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그 다음 전북 이적을 추진한 것에 대해 "전북이라는 좋은 팀에서 제 가치를 인정해줬다. '위약금을 지불하지 않고 전북으로 보내달라고 했다'는 뉴스가 나왔는데 그것도 사실이 아니다. 서울이 저를 원하지 않았다. 전북에서 뛸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서울과 원만하게 해결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기성용은 "그렇다고 전북으로 보내달라고 떼쓰지도 않았다. 드러눕지도 않았다. 서울이 허락해주지 않았다. 그래서 2주 동안 많이 힘들었다"면서 "지난 10년 동안 여러 팀들과 협상을 해보고 여러 감독님을 만나봤다. '이 팀이 나를 정말 원하는구나'라고 느껴야 하는데 서울에서는 저를 원하지 않은 것 같다. 마음이 힘들었다. 서울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이지만, 누구보다 제가 힘들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끝으로 기성용은 "저는 시끄러워지는 걸 원하지 않았다. 소송, 위약금 이야기가 있는데 그건 중요하지 않았다. 소송까지 갈 생각도 없었다. 서울과 원만하게 이야기해서 K리그에서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은퇴를 많이 남겨두고 국내로 복귀하는 본보기가 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어서 "해외파 선수들이 국내로 돌아오는 게 쉽지 않다. 기대가 큰 만큼 거기에 맞추지 못할 수 있다. 금전적인 부분도 있다. 그 선수들이 나중에 어느 정도 시점에서 내려오는 부분이 있을텐데, 선수들이 과연 K리그로 복귀하려고 할까 걱정된다"는 말로 자신과 비슷한 상황에 처할 동료, 후배들의 미래를 우려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인터풋볼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