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9592 0042020022258289592 01 0101001 6.1.3-RELEASE 4 YTN 58359492 true true true false 1582318071000 1582318334000 정부 지역사회 감염 위기 단계 격상 2002231131 related

한중, 코로나19 협력으로 신뢰 수준 격상

글자크기

한중 갈등 잠정적 봉합 상태에서 '코로나19' 발생

'코로나19' 발생 이후 한중 적극적인 협력 양상

우한 주재 총영사관 여전히 교민 보호 업무

중국, 교민 이송 과정에서 출입국 절차 편의 제공

[앵커]
코로나19 확산으로 발원지인 중국은 물론 우리나라도 심각한 어려움에 직면한 가운데 한중 양국이 사태 수습 과정에서 협력하면서 신뢰 수준을 높여가는 것으로 평가됩니다.

양국 정상의 신뢰 수준 격상은 양국 관계 개선에 긍정적인 요소지만, 이번 사태가 장기화 양상을 보이는 만큼 냉정하게 상황을 관리해야 한다는 과제는 여전히 유효하다는 지적입니다.

왕선택 통일외교 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커지기 전까지 한중 양국은 사드 즉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로 인한 갈등을 잠정적으로 봉합한 상태에서 관계 개선 방안을 찾던 중이었습니다.

그러나 사태가 발생하자 한중 양국은 서로 적극 협력하는 태도를 보였습니다.

우리 정부는 중국을 위험지역으로만 규정하지 않고, 동시에 지원과 협력 대상으로 규정하면서 방역 물품 지원에 적극 나섰습니다.

우한 주재 총영사관을 폐쇄하지 않고 계속 운용하는 경우는 우리나라가 유일하고 오히려 공석 중인 총영사를 새로 임명해서 현지로 파견한 것도 중국에 깊은 인상을 준 것으로 평가됩니다.

중국 정부는 우한 주재 우리 교민을 항공편으로 긴급 이송하는 과정에서 출입국 절차를 유연하게 적용하는 등 전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협조했습니다.

중국 외교부가 공식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 지원 사례를 거론하면서 감사의 뜻을 표명한 것도 이례적입니다.

시진핑 주석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감사의 뜻을 전하고, 한중 정상회담 일정 진행을 재확인한 것은 양국 정상 간 신뢰 수준이 한 단계 격상했음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됩니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하면서 돌발 변수가 나올 가능성은 여전한 만큼 격상된 우호 관계를 긍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은 쉽지 않은 과제가 될 전망입니다.

미중 경쟁 구도를 의식하면서 한미 동맹도 유지해야 한다는 점에서 한중 관계 개선에 대한 정책 홍보를 적정한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도 민감한 과제입니다.

한중 간에 방역 관련 정보 교환을 제도화하면서 북한을 포함하는 동북아 보건 정보 교류로 확대하는 노력은 보이지 않는 과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왕선택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