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0322 0042020022158280322 05 0501001 6.1.3-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264032000 1582264926000 홈개막전 연기 대구 2020시즌 유니폼 공개 2002220831

'코로나 19 직격탄'...대구·포항 K리그 개막전 2경기 연기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다음 주 개막을 앞둔 K리그가 대구와 포항에서 열릴 예정이던 개막전 2경기를 연기했습니다.

대구와 포항을 제외한 다른 경기들은 예정대로 열릴 가능성이 크지만, 상황에 따라 모든 경기의 연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시창 기자!

K리그 1 구단들의 회의가 오전에 열렸는데요, 대구와 포항의 경기는 연기하기로 합의했군요?

[기자]
네, K리그 1 구단 대표들의 회의가 오전 11시부터 축구회관에서 열렸습니다.

구단 대표자회의는 매달 열리지만, 오늘은 특별히 코로나19 문제로 리그 개막전을 연기하는 문제를 안건으로 다뤘습니다.

말씀대로 각 구단 대표들은 상황이 악화한 대구 경북지역의 개막전은 연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29일 대구에서 열리는 대구와 강원의 개막전과 다음 달 1일 포항에서 열리는 포항과 부산의 개막전은 연기가 확정됐습니다.

절차상으론 이사회의 최종 승인이 남아있지만, 개막전 연기 확정으로 봐도 무방합니다.

경북 지역에 포함된 상주는 개막전이 인천에서 열려 우선 연기 일정에서는 배제됐습니다.

앞서 대구시로부터 개막전 연기 요청 공문을 받은 대구 구단은 어제 코로나 19 지역 확산이 심각해지자, 프로축구연맹에 공문을 보내 개 막전 연기를 공식 요청했습니다.

K리그 개막전이 연기된 것은 지난 2005년 포항과 인천의 경기가 폭설로 연기된 것을 제외하면 이번이 처음입니다.

[앵커]
대구와 포항의 경기를 제외한 다른 일정들은 예정대로 진행되는 건가요?

[기자]
네, 우선 그렇습니다.

한웅수 프로축구연맹 총재는 오늘 구단 대표자회의가 끝난 뒤, 다른 경기는 예정대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며칠 더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일정 변경 가능성을 완전히 닫지 않았습니다.

현 단계에서는 다른 개막전까지 일정을 변경할 필요는 없다고 결론 내렸지만, 상황이 더 악화할 경우 리그 전체 일정을 조율할 가능성도 있다는 걸 내비친 것인데요.

오늘 모인 각 구단 대표들은 이 부분에 대해서도 연맹의 결정을 따르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이에 따라 연맹은 다음 주 초까지 며칠 더 상황을 지켜본 뒤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개막전 연기 여부를 최종결정할 예정입니다.

제가 개별적으로 알아본 다른 구단들의 입장은 개막 연기에 다소 부정적이었습니다.

일주일 정도 일정을 연기해도 상황이 나아진다는 보장이 없고, 혹여나 더 안 좋아진다면 또다시 연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고요.

또 한국보다 확진자 수가 많은 일본의 경우 지난 8일 슈퍼컵 일정을 예정대로 치렀다는 점도 참고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만일 경기장 관중 가운데 한 명이라도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경기장을 폐쇄할 수도 있는, 더 심각한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도 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여기에 각 구단의 여러 상황이 맞물리면서, 개막전 연기 여부를 쉽게 단정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연맹의 결정은 이번 휴일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달라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스포츠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양시창 [ysc0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