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0057 0102020022158280057 01 0101001 6.1.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64131000 1582264335000 문 대통령 방역 경제 두 마리 토끼 2002220701 related

문 대통령 “방역과 경제, 두마리 토끼 다 잡아야”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 증가에 이은 경기 위축에 대해 “국민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한다. 어느 하나도 놓쳐서는 안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백화점서 열린 코로나 19 대응 내수·소비업계 간담회에서 “아주 여러모로 힘든 시기”라고 평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19 최초 사망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지역사회 감염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 현재 위기 경보에서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심각’ 단계에 준해서 대응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서울 양천구 행복한백화점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내수, 소비업계 간담회에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0.2.21.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이어 “대구·경북 지역에서 총력을 다해서 대응하고 있지만 자체적으로 감당하기 힘든 상황이 됐기 때문에 감염병 특별관리 지역으로 지정해서 중앙정부가 직접 나서고 있다”며 “정부는 접촉자 전수조사와 격리는 물론이고 병원, 교회 등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해 지역 사회에 추가 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감염병도 걱정이지만 경제 위축도 아주 큰 걱정이 아닐 수 없다”면서 “감염병 대응에 최대한 긴장하되, 일상활동과 경제 활동을 침착하게 해 나가자고 이렇게 당부드리고 있지만 말처럼 쉽지가 않다”고 토로했다.

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서울 양천구 행복한백화점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내수, 소비업계 간담회에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0.2.21.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그러면서 “정부는 ‘비상 경제 시국’이라는 인식으로 국민의 안전과 함께, 여기 계신 여러분의 생업에 지장이 없도록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과도한 불안을 극복해야 한다. 정부가 변화하는 상황에 맞춰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는 만큼, 국민들께서도 정부의 대응을 믿고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경제 활동에 임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의 대책에 그치지 않고 정부의 가용 수단을 총동원해 전례 없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금융, 세제, 예산, 규제 혁신을 비롯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총동원해 이달 말까지 1차 경기 대책 패키지를 마련해서 발표하겠다”고 했다.

간담회에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 정부 측 인사와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하현수 전국상인연합회장 등 업계 측 인사가 모였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