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9806 0672020022158279806 01 0104001 6.1.3-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263835000 1582263880000 이낙연 황교안 추경 필요성 한목소리 2002220501 related

황교안, 코로나19 사태 확산…"정부와 협조할 건 최대한 협조…사태 종식 위한 모든 노력 할 것"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1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인근 이발소를 방문해 이발하던 손님에게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연지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우한 폐렴 사태가 조속히 종식되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이 4·15 총선에서 출마를 선언한 서울 종로 낙원동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와도 협조할 것은 최대한 협조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이 어려워하고 불편해하기 때문에 우리 당도 가장 신속하고 광범위하고 필요한 조치가 뭔지 이미 (대책을) 발신 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에서 발생했다는 이유로 ‘우한 폐렴’이라고 칭하고 있다.

황 대표는 맞대결 상대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필요성을 언급하는 등 여권에서 추경을 검토하는 것에 대해 “추경을 빙자해 요건에 맞지 않는 일까지 잘못 사용하는 부분에 대해 지속적으로 지적해왔다”면서 “추경이 정확히 만들어져 집행되고,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되도록 써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종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해 선거운동에 영향을 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영향이 없을 수는 없다”면서 “그러나 국민 안전을 중심으로 대처하면서 국민에게 필요한 부분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낙원동의 이발소 골목과 악기상가를 찾아 상인들과 접촉했다.

황 대표는 통합당 상징색인 핑크색 점퍼에 운동화 차림이었다. 마스크를 낀 채 노인들과 만났을 때는 서로 주먹을 부딪치는 ‘주먹 악수’마저 생략했다. 황 대표는 노인들에게 “악수는 하지 말라니까 인사만 하겠습니다”라며 허리를 90도로 숙여 인사를 건넸다.

황 대표는 이날도 저녁까지 대학로와 교남동 등 종로 일대를 돌며 주민과 접촉면을 늘릴 예정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