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6792 0252020022158276792 01 0101001 6.1.1-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2257620000 1582259096000 재난사태 미래통합당 탄핵 2002212001 related

野일각 '文대통령 탄핵 추진' 발언에… 이해찬 "그건 촛불혁명·대선 불복"

글자크기
"대구·경북 총력 지원할 것… 野, 정쟁중단하고 방역 협조해야"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1일 미래통합당 일각에서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주장하는 데 대해 "촛불혁명과 지난 대선에 불복하는 것과 다름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 회의에서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제1당이 되면 (문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공개 선언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이번 국회의원 선거에서 저희가 1당이 되거나 숫자가 많아지면 문 대통령 탄핵을 추진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통합당이) 지난 2년 동안 국정 발목잡기만 해놓고 위성정당으로 의석만 늘려서 탄핵을 추진 하려 한다"면서 "코로나19(우한폐렴) 극복에 온 국민이 힘을 합치는 와중에 그저 의석 얻으면 정쟁에 나서겠다는 발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정쟁이 아니라 코로나19 극복과 민생경제 구하기에 모든 정당의 힘을 합쳐야 한다. (통합당은) 방역 대책과 민생 추가경정예산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해달라"고 했다.

이 대표는 또 우한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많은 확진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시민에게 위로 말씀을 전한다"며 "우리 당 영남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인 김부겸·김영춘·김두관 의원이 코로나 민생대책을 위한 긴급 추경 편성을 촉구했다"고 했다. 이어 "중·소상공인, 골목상권, 지역 상권의 영향을 최소화할 획기적인 대책을 강구하겠다. 당정은 경제활력을 위한 대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해주길 바란다"고도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심 원내대표의 탄핵 관련 발언에 대해 "나라를 혼란으로 몰고 갈 탄핵을 말한건 무책임하다"면서 "책임 추궁은 (우한폐렴) 상황이 진정된 후에 해도 늦지 않다. 방역 당국과 지자체를 위해 도울 일이 뭔지 논의하기 위해 여야가 정쟁 중단을 선언하고 머리를 맞대길 바란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대구에 범정부 대책 지원단을 설치해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며 "국민 여러분도 대구·경북이 힘낼 수 있도록 적극 응원해달라. '힘내라 대구·경북' 메시지를 집중 전파해달라"고 했다.

[유병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