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6021 0032020022158276021 02 0211004 6.1.2-RELEASE 3 연합뉴스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254524000 1582263281000 전국적 확산 코로나19 사태 총선 2002211801 related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코로나19' 사태…총선 핵심변수로 부상

글자크기

사태 장기화는 여당에 '리스크'…야당 정치공세는 '역풍' 될 수도

연합뉴스

1월 31일 인천 부평역지하상가에서 4·15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한 예비후보가 시민과 악수 대신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피켓을 들고 인사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이동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진자 급증 및 사망자 발생으로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성큼 다가온 4·15 총선의 주요 변수로 부상하고 있다.

4·15 총선이 21일로 54일 남겨놓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사태가 어떻게 전개되느냐에 따라, 또 정치권이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총선 성적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견해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회의 발언하는 심재철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zjin@yna.co.kr



일단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와 함께 국정을 책임지는 입장에서 면밀하게 사태 관리를 하지 못할 경우 '부실 대응'이라는 비판에서 벗어나기 어렵고 이는 총선 심판론으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태가 '국민 안전' 문제뿐 아니라 '국민 경제'에도 여파를 미치고 있는 만큼 여당인 민주당으로서는 안전과 경제, 두 마리의 토끼를 동시에 잡아야 하는 상황이다.

정부의 총력 대응에도 사태 악화 및 장기화는 야당의 공세 소재가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실제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코로나19 긴급회의'에서 "정부는 초기 대응에 미숙했고, 1차 방역에도 실패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대책을 새로이 짜야 한다"며 날을 세웠다.

이와 관련,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정부와 여당에 굉장한 악재"라면서 "사태 장기화로 확진자가 많아지면 개인의 생존권과 직결되는 문제가 된다. 심각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도 "이 사태가 여당 책임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여당에는 도움이 안된다"고 했다.

코로나19가 신종 감염병이라는 점에서 상황 통제나 예측이 쉽지 않다는 점도 여당 입장에서는 부담이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코로나19 사태의 문제는 예측이 어렵다는 것"이라며 "가령 산불의 경우 며칠 뒤에 끝나고 피해가 얼마일지 내다보고 대응할 수 있지만 이번 건은 그렇게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다만 코로나19 사태가 야당에도 부담이 될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확산 방지를 위해 선거운동 자체를 위축시킬 수 있는 데다,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되면서 야당이 제기한 이슈 자체가 수면 밑으로 가라앉을 수 있기 때문이다.

동시에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 경우 정부·여당에 대한 긍정 여론이 형성될 수 있고, 이 과정에서 '야권이 코로나19 국면에서 정치적 공세만 펼쳤다'는 후폭풍에 직면할 수도 있다.

이현출 건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코로나19로 민심이 흉흉해지니 여당 입장에선 불리하겠지만, 이를 잘 극복하면 유권자들의 정부의 위기 대응능력을 평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코로나19 사태에서 연일 초당적 협력을 구하고 있는 점도 추후 상황 변화에 따라 야당 입장에서 부담이 될 수 있는 대목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중국 우한 교민과 일본 크루즈 탑승자를 구한 것처럼, 우리 국민 단 한 사람까지 끝까지 지키기 위해 사력을 다하겠다"면서 "통합당에 정쟁 중단을 간곡히 요청한다. 국회가 할 일부터 잘해야 한다"고 말한 것도 이런 맥락으로 풀이된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