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5982 0362020022158275982 01 0101001 6.1.3-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54240000 1582254406000 대통령 코로나 파안대소 네티즌 비판 2002211901 related

[속보] 정부, 신종 코로나 대응 ‘심각’ 격상 안 한다… “경계 유지”

글자크기
文 “대구ㆍ청도, 장례식 방명록 등 추적”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보고를 받고 있다. 보고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도 참석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단계를 ‘경계’로 유지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본이나 홍콩,싱가포르 등은 인구비례로 볼 경우 한국보다 확진자가 훨씬 많은데도 불구하고‘경계’단계를 유지하고 있다. 현 상태를 유지하되 중앙정부가 나서‘심각’에 준하는 수준으로 대응하겠다”고 보고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밝혔다.

정 총리는 대구·경북을‘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서 방역 대책을 집중적으로 시행하고,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명단을 확보해서 자가격리해 그 상태에서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대구·경북 지역 특별 방역 대책을 보고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보고를 듣고 “여러모로 상황이 엄중하므로 발 빠르고 강력한 지원 대책을 시행하면 좋겠다”고 당부하는 한편, 신천지 대구교회와 경북 청도대남병원 장례식 문제와 관련 “장례식 방명록 등은 중요한 추적대상일 텐데,단순히 신천지교회 측이 제공하는 정보에만 의존하면 관련 후속 조치가 지지부진할 수 있으니 좀 더 빠르고 신속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