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5450 0532020022158275450 02 0201001 6.1.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53481000 1582253563000 박원순 광화문광장 집회 금지 서울 2002211531 related

박원순 "서울소재 신천지 집회시설 21일부터 전면 폐쇄"

글자크기

"신천지 지역사회 감염 온상...광화문 집회도 금지" 영등포‧서대문‧노원‧강서구 등 총 4곳…"위반시 벌금 등 불이익"

CBS노컷뉴스 고영호 기자

노컷뉴스

코로나19 대책회의하는 박원순 시장(사진=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천지 집회 참석자들이 전국으로 퍼지면서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는 것과 관련해 서울 소재 신천지 집회장을 폐쇄하고 대규모 광화문 집회도 금지하겠다고 21일 밝혔다.

박 시장은 "대구 신천지와 관련해 신천지가 지역사회 감염의 온상이 되고 있다는 것이 증명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전주와 광주 확진자도 대구 신천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고, 서울시에서도 신천지교회에 참석했던 사람이 확진자로 확인됐다"며 "서울시에서도 관련 확진자가 얼마든지 나올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어, 서울도 안전지대가 아님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지역사회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밀접 접촉공간인 신천지 집회에 대해 특단의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21일부터 서울에 소재한 신천지교회에 폐쇄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영등포구, 서대문구, 노원구, 강서구를 포함해 신천지교회 4개가 있는데,포교사무실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이들 신천지교회에 대한 일시 폐쇄조치(출입제한)를 취하는 것으로 감염병 예방 관련법에 따라 출입금지 이동제한에 근거해 조치를 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신천지교회가 자체방역을 한다지만, 방역은 서울시 책임이기 때문에 서울시가 직접 방역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추후에 안전이 확인되면 출입을 허용하겠다"며 "(폐쇄 조치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시는 대구 신천지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의 경우 자진신고를 당부하는 한편 참석자를 파악해 전수조사를 할 방침이다.

박 시장은 신천지 등 각 단체의 광화문광장 집회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오늘 이후 대규모 집회 개최 예정 단체에 집회금지를 통보하고, 서울지방경찰청에도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집회금지는 감염병 예방 관련법에 따른 것으로, 코로나19가 고령자들의 치사율이 높아 감염확산의 우려와 참여시민의 건강상 위험이 고조돼 왔는데, 특히 일부 단체가 여전히 집회를 강행할 예정이어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할 경우 개인에게 벌금 300만원 이하 등의 불이익이 따른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