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2811 0182020022158272811 03 0301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49591000 1582249707000 제품 판매차단 조치 2002211545 related

해외 리콜제품, 버젓이 국내서 유통돼서 차단했는데도…

글자크기
해외에서 안전상 이유로 리콜된 제품이 국내 구매대행 사이트나 해외직구를 통해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제품 유통을 차단했지만 다시 유통되는 경우도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유럽·캐나다·미국 등 해외에서 리콜된 결함·불량제품의 국내 유통여부를 모니터링한 결과, 총 137개 제품의 유통이 확인돼 판매차단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시정 권고했다고 21일 밝혔다. 해외제품 리콜정보는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또는 열린소비자포털 행복드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정권고를 받은 제품들 중 국내 정식 수입·유통업자가 확인되지 않은 135개 제품은 통신판매중개업자 정례협의체 등을 통해 판매게시물을 삭제하거나 판매를 차단했고, 국내 수입·유통업자가 확인되는 2개 제품은 무상수리를 하도록 조치했다.

매일경제

[자료 = 한국소비자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제품들은 장난감·아기띠 등의 아동·유아용품이 54개(39.4%)로 가장 많았고, 음·식료품 36개(26.3%), 가전·전자·통신기기 14개(10.2%) 순이었다.

리콜 사유를 살펴보면 아동·유아용품(54개)은 유해물질 함유(20개, 37.0%)와 완구의 작은부품 삼킴 우려(17개, 31.5%)로 인한 리콜이 많았으며, 특히 아동의 촉감놀이에 널리 사용되는 스퀴시가 이러한 사유로 리콜된 사례가 많았다. 음·식료품(36개)은 알레르기 유발물질 미표시(15개, 41.7%)나 세균 검출(11개, 30.6%)로 인한 리콜이 다수였으며, 특히 과자·초콜릿 등 간식으로 즐겨먹는 식품에 우유·땅콩·밀과 같은 알레르기 유발물질 표시가 미흡한 제품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내부 전기 연결부 결함 가능성으로 화재 위험이 있는 커피머신(제조사 또는 판매사 Miele, 제품명 Coffee Machine), 피부 자극을 일으킬 수 있는 고농도의 과산화수소가 함유된 치아미백제(Crest, Whitestrips), 기준치를 초과하는 벤조피렌(14mg/kg)이 검출된 코코넛오일(Nutiva, Organic Refined Coconut Oil) 등 종류도 다양했다.

제조국의 정보가 확인되는 72개 제품 중에서는 중국에서 생산된 제품이 35개(48.6%)로 가장 많았고, 미국은 22개(30.6%)로 뒤를 이었다.

판매차단한 제품의 재유통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2019년 차단 조치한 제품 중 조치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131개 제품의 재유통 여부를 모니터링한 결과, 31개(23.7%) 제품이 다시 유통되는 것으로 확인돼 판매차단 조치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리콜 제품은 판매가 차단됐더라도 글로벌 온라인 유통사 등을 통해 다시 유통될 가능성이 있다"며 "기존에 판매를 차단한 제품에 대해 3개월 이후 재유통 여부를 모니터링 하는 등 지속적으로 해외리콜 제품을 감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