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2639 0292020022158272639 06 0602001 6.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49380000 1582249434000 김지우 악플 무시 사랑 바라지 제발 2002211445 popular

김지우 "'죽어라' 악플 무시하라고? 사랑 바라지도 않아..제발 멈춰달라" [전문]

글자크기
OSEN

[OSEN=심언경 기자] 배우 김지우가 악플러로 인한 심적 고통을 토로했다.

김지우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는 너무나 유명하지도 않은, 사실은 사람들의 기억에서 많이 잊혀진, 소위 한 때 잘 나가지도 않았던 그냥 한물 간 연예인이라고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런 나조차도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려진 글이 기사화가 되면서 욕을 얻어먹는데 정말 유명한 ‘잘 나가는’ 연예인들은 더 심할 텐데 그걸 그냥 받아들이라고? 그냥 무시하라고?"라며, 악플을 정당화하는 이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김지우는 자신이 받은 악플도 공개했다. 그는 "‘김지우 너 그냥 자살해라’ ‘너가 죽었으면 좋겠어’ ‘너는 왜 다른애들처럼 자살 안하니’라는 입에 담기도 싫었던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곱씹어보면 글쓴이를 잡아다가 흠씬 두들겨 패 주고 싶은 마음이 드는데 그걸 다 받아들이라니 그냥 무시하다가도 울컥울컥 올라오는데. 나도 사람인데. 제발. 제발요. 그만하세요"라고 얘기했다.

끝으로 김지우는 "사소하게 스마트폰이나 키보드를 두드린 결과가 너무나 무겁고 무서울 수 있다는 걸 알아달라. 사랑하기에도 모자른 인생이다. 사랑까지는 바라지도 않는다. 그러니 제발 남의 마음을 칼로 쑤셔 도려내고 그 위에 소금까지 뿌리는 짓은 이제 그만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이하 김지우 인스타그램 글 전문.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고인이 된 설리 양이 받았던 고통중 큰 문제인 악플에 관해 다룬 방송을 본 적이 있었다

시청을 하고 있던 나 조차 미간을 찌푸리게 만들었던 인터뷰 내용이 기억난다

“연예인들은 그렇게 좋은차 타고 좋은 집에 살면서 돈도 많이 버는데 이런 악플 정도는 그냥 받아들여야되는거 아닌가요?”

내 머릿속은 너무나 복잡해졌다

‘하아... 답이 안나오는 사람이구나... 머리가 어떻게 된건가..?? 가정교육을 어떻게 받은거지..?? 정신병자인가..?? 아니.. 저 사람의 부모는 도대체 어떤 사람일까..... 아니......... 불쌍하다 저 사람.....’

나는 너무나 유명하지도않은.. 사실은 사람들의 기억에서 많이 잊혀진... 소위... 한 때 잘 나가지도 않았던 그냥 한물 간 연예인.. 이라고 기억 하는 사람들이 많을꺼라 생각한다

그런데... 이런 나조차도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려진 글이 기사화가 되면서 욕을 얻어먹는데.. 정말 유명한 ‘잘 나가는’ 연예인들은 더 심할텐데.. 그걸 그냥 받아들이라고..??? 그냥 무시하라고..???

‘김지우 너 그냥 자살해라’
‘너가 죽었으면 좋겠어’
‘너는 왜 다른애들처럼 자살안하니’
라는 입에 담기도싫었던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곱씹어보면 글쓴이를 잡아다가 흠씬 두들겨 패 주고싶은 마음이 드는데.. 그걸 다 받아들이라니... 그냥 무시하다가도 울컥울컥 올라오는데... 나도 사람인데..

제발... 제발요..... 그만하세요

그런 사소하게 스마트폰이나 키보드를 두드린 결과가 너무나 무겁고 무서울 수 있다는 걸 알아주세요

사랑하기에도 모자른 인생이에요
사랑까지는 바라지도 않아요

그러니 제발... 남의 마음을 칼로 쑤셔 도려내고 그위에 소금까지 뿌리는 짓은.. 이제 그만 멈추세요

/notglasses@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