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9674 0112020022158269674 01 0101001 6.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45060000 1582245132000 홍준표 서울 강북 불출마 선택 강요 2002211502 related

홍준표 “’서울강북’ 아니면 ‘불출마’ 선택 강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민승기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홍준표 전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21대 총선 예비후보자 면접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2020.2.2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미래통합당 공천 면접에서 자신의 총선 출마지로 잠정 합의했던 경남 양산을 대신 서울 강북 출마를 강요받았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에서 고향 밀양 출마는 안된다며 험지 출마를 요구해서 지난 총선·대선·지선 3연패한 지역인 양산으로 출마 지역구를 변경했다”면서 “이후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뒷처리를 깔끔히 하라고 해서 그 말씀대로 실행도 했다”고 했다.

그런데 “오늘 느닷없이 공관위원인 최모 교수를 시켜 또다시 서울 강북 출마를 요구했고, 강북출마냐 불출마냐를 선택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나는 두번 컷오프 당하면 정계은퇴 아니면 무소속 출마라는 선택밖에 없다고 했다”며 “황교안 대표와의 만남도 취소 당하고 이미 끝난 강북 출마를 또다시 강요 당하고 참 황당한 하루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황 대표처럼 전략공천을 바라지도 않는다”며 “양산 예비후보들과 국민경선이라도 결정해주면 평당원의 입장에서 흔쾌히 받겠다. 당의 결정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민승기 기자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