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9100 0972020022158269100 06 0601001 6.1.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56433246 false true true false 1582243800000 1582244169000 현빈 차기작 영화 교섭 사랑의불시착 신드롬 2002211345 related

김정현 "현빈, 깊은 호수 같은 사람…닮고 싶어" [인터뷰 스포일러]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김정현 / 사진=오앤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랑의 불시착' 김정현이 현빈을 본받고 싶다고 밝혔다.

최근 서울시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배우 김정현과 만나 tvN '사랑의 불시착'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정현은 지난해 8월 건강상의 이유로 MBC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 하차한 뒤 1년 만에 '사랑의 불시착'으로 복귀, 완벽한 연기력을 보여주며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는 오랜만에 복귀한 현장에서 많은 선배 연기자들을 보고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고 털어놨다. 김정현은 "장혜진 선배님부터 박명훈 선배님, 김정난 선배님, 또 현빈, 손예진 선배님까지 전부 다 색깔이 다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선배님들이 현장에서 여러 주제로 얘기를 나누다가 촬영에 들어가면 갑자기 몰입하시는 것도 그렇고 여러모로 배울 것이 많았던 현장"이라고 말했다.

김정현은 특히 현빈에 대해서 "참 차분하고 프로의식이 빛나는 배우"라며 "아이디어도 많이 내시고, 리허설도 꼼꼼하게 진행하신다. 그런 부분에서 보고 느끼는 게 많았다. 특히 촬영에 몰입하고 집중하는 모습에 있어서 많이 배우고 본받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가졌던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곰곰이 생각을 하던 그는 짧고 굵게 "현빈 선배님은 참 멋있다"라며 웃었다. 이어 "현장에서 점잖으신데 마치 깊은 호수 같은 느낌이다. 말도 나긋나긋하게 하시고, 닮고 싶은 점이 많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