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8474 0512020022158268474 05 0506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43258000 1582243453000 프로축구연맹 코로나19 확산 대구 포항 개막전 연기 2002211531

"축구장서 1명이라도 코로나19 확진자 나오면"…절박한 대구FC

글자크기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리는 K리그 홈 개막전 연기 요청

뉴스1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 지역의 고민이 큰 가운데, 대구FC도 홈 개막전 연기를 추진 중이다.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대구·경북 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의 프로축구단 대구FC가 K리그 홈 개막전 연기를 계획하고 있다.

대구 구단 측은 "만에 하나 1명이라도 경기장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리그 전체가 중단될 수 있다는 절박함을 가지고 있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대구FC는 오는 29일 홈 구장 DGB대구은행파크에서 강원FC를 상대로 2020 K리그1 시즌 개막전을 치를 예정이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일정 연기를 검토 중이다.

대구FC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시에서 요청한 내용을 포함해, 프로축구연맹에 개막전 연기를 요청하는 공문을 20일 오후 늦게 보냈다"고 말한 뒤 "(조광래)사장님이 직접 서울에 올라가신다. 21일 구단 대표자 회의에서 이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확진에 대응하기 위해 대구시는 지난 19일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이 자리에 대구FC 구단도 참석했고 개막전 연기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대구 구단 관계자는 "3월8일에 대구에서 BTS를 포함한 인기 가수들이 참여하는 콘서트가 예정돼 있었는데 이 공연도 무기한 연기로 결정한 상태"라면서 "그 일정도 뒤로 미뤘는데 29일 개막전은 도저히 무리라는 것이 시의 입장이다. 이에 따라 프로축구연맹에 공문을 보냈다"고 전했다.

불특정다수가 스타디움에 밀집되는 축구장의 특성상 현 상황에서 일정 강행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대구FC가 가장 걱정하고 있는 것 역시 '만에 하나'다.

대구 관계자는 "(조광래)사장님께서는 '만약에 축구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이라도 발생하면 경기을장 폐쇄해야한다. 그러면 리그 자체를 못할 수도 있다'고 걱정하신다. '(확진자 발생 시)1만명이 넘는 관중을 어떻게 전수조사 하겠냐. 예방이 최우선'이라며 강력하게 일정 연기를 요구하실 계획"이라고 귀띔했다.

대구 구단의 방안은, 강원FC 원정으로 먼저 경기를 치르고 나중에 대구에서 맞대결을 다시 치르는 것이다. 하지만 강원의 입장도 있고 전체적으로 K리그 구성원들의 동의를 구해야한다.

리그 일정 변경은 시나 구단이 임의로 결정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오는 21일 오전 11시부터 모든 구단 대표들이 모여 진행하는 회의에서 논의될 계획이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애초 계획된 대표자회의 안건에는 일정 변경에 대한 것은 없었다. 그러나 상황이 상황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논의가 진행될 것 같다"고 전했다.
lastuncl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