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7950 0182020022158267950 04 0401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41805000 1582241888000 美 CDC 일본 1단계 여행경보 중화권 국가 처음 2002211401

美, 일본에 `1단계 여행경보`…중화권 외 국가로는 처음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일본을 상대로 1단계 여행 경보를 발령했다고 USA투데이 등 외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DC가 코로나19와 관련해 중국 본토 외에 여행 경보를 내린 것은 전날 홍콩에 이어 두 번째라고 CNN이 전했다. 중화권 외 국가로는 일본이 처음인 셈이다. 한국의 경우 확진자 수는 104명에 이르나 CDC는 한국에 대해 여행 경보를 내리지 않았다

1단계 여행 경보는 여행객들에게 "통상적인 예방조치"(usual precaution)를 당부하는 '주의'(watch) 수준에 해당한다.

CDC는 이번 여행 경보 발령과 관련 해당 국가에 대한 "여행 계획을 연기하거나 취소할 필요는 없다"고 부연했다.

CDC는 앞서 지난달 27일 중국 본토에 대한 여행 경보를 2단계에서 3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3단계는 "불필요한 여행은 피할 것"을 권고하는 수준이다. 또 여행 경보 발령과 함께 최근 2주 사이 일본이나 홍콩을 방문하고 열이나 기침, 호흡 곤란 등 코로나19 증세가 있다면 진료를 받을 것을 권했다. 아울러 기침을 할 때는 입과 코를 손이나 휴지로 막고, 다른 주의 조치와 함께 이동하지 말도록 당부했다.

미 국무부는 CDC와 별도로 지난달 중국 본토에 대해 가장 높은 단계이자 '여행 금지'(do not travel)에 해당하는 4단계 여행 경보를 내린 상태다. 홍콩에 대한 여행경보는 1단계에서 2단계로 올렸다.

다만 국무부는 일본과 한국 주재 대사관의 코로나19 발생 사실 통지에도 이들 국가에 대해선 "일반적인 주의"에 해당하는 1단계 여행경보를 유지하고 있다고 USA투데이는 보도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