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7728 0242020022158267728 03 0301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41172000 1582241212000 정총리 대구 청도 감염병 특별 관리지역 지정 2002211345 related

정세균 총리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특단 조치 시행"

글자크기

코로나19 대응 확대중수본회의 주재

"지역사회 확산 방지 중점, 범국가적 역량 총결집"

"주 3회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 개최..행정력 집중"

[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최대한 빨리 접촉자를 찾아내고, 확진자를 치료하는 것이 시급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데일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중수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 총리는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면서 “군 의료인력 등 공공인력을 투입하고, 자가격리가 어려운 분들을 위한 임시 보호시설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 한 달이 지난 현재, 비상한 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누적 환자가 100명을 넘어섰고, 일부 지역에서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다”면서 “정부와 지자체, 국민, 의료계 모두가 힘과 지혜를 모으는 것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상황변화에 맞춰 정부 대응방향의 변화도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그는 “그동안 국내 유입을 차단하는 데 주력해 왔다면, 앞으로는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데 보다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범국가적 역량을 총체적으로 결집하겠다”면서 “총리가 매주 일요일 주재하는 장관급 회의를 확대해 장관·시도지사와 함께 주 3회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갖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범정부적 협력을 강화해 코로나19에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그는 “지자체에 구성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역할을 강화해 코로나19 극복에 행정력을 집중하도록 하겠다”면서 “지역내 공공병원, 민간병원 등 의료자원을 꼼꼼히 점검하고, 자체적으로 해결이 어려운 경우 국가적 차원에서 자원을 공유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