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7605 1192020022158267605 01 0101001 6.1.3-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2240868000 1582240873000 권양숙 신경민 與 2002211401 related

권양숙 여사 찾아간 신경민…與 공천 곳곳 잡음

글자크기
권양숙 여사 찾아간 신경민…與 공천 곳곳 잡음

[앵커]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에선 공천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여기저기서 파열음이 공개적으로 튀어나오고 있는데, 이해찬 대표가 공언한 시스템공천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정다예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의 서울 영등포를 지역구에 나란히 공천을 신청한 신경민 의원과 김민석 전 의원.

면접 심사 때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 데 이어, 이번엔 신 의원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권양숙 여사를 만난 사진을 공개하며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신 의원은 "권 여사님은 당 공천과 영등포 선거를 걱정하면서 경선과 본선에서 좋은 소식을 전해달라고 격려해 주셨다"고 밝혔습니다.

신 의원은 정치자금법 유죄 전력이 있는 김 전 의원을 공천관리위가 당헌을 어기면서까지 구제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김남국 변호사의 출전으로 '조국 내전' 논란이 달아오른 강서 갑도 뜨거운 감자입니다.

조국 전 장관을 옹호해 온 김 변호사와 조 전 장관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여온 현역 금태섭 의원이 대치하면서 당 지도부는 곤혹스러운 모습입니다.

논란이 이어지자 민주당 선대위 공동위원장을 맡은 김부겸 의원은 자성해야 한다며 쓴소리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김부겸 / 민주당 의원> "공천 과정에 있어서 여러 가지 잡음들, 국민을 절망케 할 것 같습니다. 집권여당에서 이런 문제가 생기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닌 거 같습니다."

이런 가운데 현역 중 두 번째로 공천 배제가 결정된 정재호 의원은 심사 결과에 반발하며 재심을 신청하겠다고 밝혔고 컷 탈락설이 도는 오제세 의원도 공천에서 탈락하면 즉시 이의제기하고 무소속 출마도 검토한다는 방침이어서 공천을 둘러싼 잡음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