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7513 0252020022158267513 06 0602001 6.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40553000 1582240586000 노지훈 미스터트롯 탈락 2002211245 related

‘미스터트롯’ 임영웅 眞 등극… 14인 준결승 경쟁 시작

글자크기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임영웅이 진 왕관을 썼다.

20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8회에서는 본선 3차 기부금 팀 미션이 펼쳐졌다. 에이스전으로 각 팀 대표가 출연해 팀의 운명을 짊어졌다. 임영웅부터 김호중, 김수찬, 신인선, 노지훈까지 5인 5색 무대가 공개됐다.

조선일보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패밀리가 떴다 팀의 김호중은 최진희의 ‘천상재회’를 불렀다. 다소 아쉬운 무대의 결과는 890점이었다.

사형제 팀 김수찬은 싸이의 ‘나팔바지’를 선곡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마스터들은 호평했고 920점으로 2라운드 1위를 차지했다.

사랑과 정열 팀 에이스 신인선은 조용필의 ‘창밖의 여자’를 불렀다. 장윤정은 "이런 분들을 보고 팔색조라는 표현을 하는 것 같다. 또 한번 감동받았다"고 말했다. 신인선은 905점을 받아 2위에 올라섰다.

트롯신사단 팀 노지훈은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를 선곡했다. 조영수는 "정말 많이 발전했다. 앞으로가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그는 902점으로 팀을 3위에 올려놨다.

마지막으로 뽕다발 팀 에이스 임영웅이 나섰다. 그는 김광석의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경연곡으로 골랐다. 마스터들의 극찬으로 결국 임영웅이 934점으로 1위 자리에 올랐다.

최종 결과가 발표됐고, 임영웅이 속한 뽕다발 팀이 1위에 올랐다. 임영웅을 비롯해 류지광, 황윤성, 강태관까지 전원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2위 사형제, 3위 패밀리가 떴다, 4위 사랑과 정열, 5위 트롯신사단 팀 중에서는 추가 합격자가 선발됐다. 영탁, 김호중, 김희재, 신인선,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수찬 그리고 김경민, 나태주까지 극적으로 합류했다. 최종 14인이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민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