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6501 0432020022158266501 03 0301001 6.1.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34559000 1582245487000 해외 리콜 장난감 137개 제품 국내 유통 판매 차단 조치 2002211145 related

해외서 리콜된 장난감 등 137개 제품 국내 유통…판매차단 조치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외에서 안전상 이유로 리콜된 장난감이나 식료품이 국내에서 일부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한국소비자원이 해당 제품에 대해 판매 차단 조치 등을 취했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유럽과 캐나다, 미국 등 해외에서 리콜된 결함·불량제품의 국내 유통여부를 모니터링한 결과 137개 제품이 유통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습니다.

이 중 135개 제품은 국내 정식 수입·유통업자가 확인되지 않아 통신판매중개업자 정례협의체 등을 통해 판매 게시물을 삭제하거나 판매를 차단했습니다.

통신판매중개업자 정례협의체에는 소비자원과 네이버(쇼핑), 11번가, 이베이코리아, 인터파크(쇼핑), 쿠팡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나머지 2개 제품은 국내 수입·유통업자에게 부품 교환이나 고장 때 무상수리를 하도록 했습니다.

137개 제품 가운데 장난감·아기띠 등 아동·유아용품이 54개(39.4%)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음·식료품 36개(26.3%), 가전·전자·통신기기 14개(10.2%) 순이었습니다.

아동·유아용품은 유해물질 함유(20개)와 완구의 작은 부품 삼킴 우려(17개)로 인한 리콜이 가장 많았다.

음·식료품은 알레르기 유발물질 미표시(15개)나 세균 검출(11개)로 인한 리콜이 많았다.

137개 제품 중 제조국 정보가 확인되는 제품은 72개였다.

이 중 중국 생산 제품이 35개(48.6%), 미국 생산 제품이 22개(30.6%)였습니다.

소비자원은 지난해 1∼10월 차단 조치한 제품 중 조치일로부터 3개월이 지난 131개 제품을 모니터링한 결과 23.7%(31개)가 다시 유통되는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재차 판매차단 조치했습니다.

소비자원은 해외리콜 제품은 판매가 차단됐더라도 글로벌 온라인 유통사 등을 통해 다시 유통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기존에 판매차단한 제품에 대해 3개월 이후 재유통 여부를 확인하는 등 해외리콜 제품을 감시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시정조치한 제품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홈페이지(www.ciss.go.kr)의 '위해정보 처리속보'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해외직구나 구매 대행을 이용한 구매 때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홈페이지나 열린소비자포털 행복드림(www.consumer.go.kr)에서 해외제품 리콜정보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