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5755 1092020022158265755 04 0401001 6.1.1-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26478000 1582226482000 멕시코 7세 여아 살해 용의자 부부 체포 피해자 아는사이 2002211131

멕시코 7세 여아 살해 용의자 부부 체포…피해자와 아는 사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멕시코를 분노하게 한 7살 여아 파티마의 납치·살해 용의자로 부부 사이인 남녀가 검거됐습니다. 용의자 중 여성은 한때 파티마의 집에 함께 살기도 했던 파티마 엄마의 친구였습니다.

20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경찰은 전날 밤 멕시코시티 외곽 멕시코주에서 파티마 살해 용의자 두 명을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파티마가 쓰레기봉투에 담긴 주검으로 발견된 지 나흘 만입니다.

지난 11일 하굣길에 사라졌던 파티마의 시신에는 성적으로 학대당한 흔적이 있었습니다.

지오바나라는 이름의 이 여성 집에선 파티마의 옷과 신발 등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이 찾아오기 전 집에서 달아났던 지오바나와 남편 마리오는 결국 은신처에서 체포됐습니다.

이날 경찰은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금전이 범행 동기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은 딸들을 건드리겠다는 남편의 협박에 못 이겨 지오바나가 파티마를 납치해 남편에게 데려다줬고, 범행 후 발각될 것이 두려워 파티마를 살해한 후 시체를 유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파티마 사건 등으로 '여성 살해'를 뜻하는 페미사이드에 대한 근본적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멕시코 하원은 지난 18일 페미사이드 형량을 종전 40∼60년형에서 45∼65년형으로 강화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명희 기자 (thimbl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