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5341 1132020022158265341 04 0401001 6.1.1-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21600000 1582221611000 지폐 플라스틱 신용카드 코로나19 감염 2002210931

지폐·플라스틱 신용카드 통해 ‘코로나19’ 감염 위험

글자크기

디지털 결제가 대안 될 수 있어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엄지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주된 감염 경로는 감염자의 침방울로 알려져 있으나 바이러스 같은 병균은 스마트폰과 쇼핑백 등 사물의 표면에 묻어 퍼질 수도 있다. 이와 함께 매일 사용하는 지폐나 플라스틱으로 된 신용카드를 통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위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에 따르면 미국 컬럼비아 대학병원 산하 뉴욕장로병원의 임상 미생물학자인 수전 휘티어 박사는 '지폐는 호흡기 바이러스의 효과적인 전파 매개체는 아니지만 카드는 그럴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조금 더 크다'고 말했다.

휘티어 박사는 '누군가 기침을 하고 자신의 신용 카드를 다른 사람에게 계산대 너머로 건네준다면, 전파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섬유나 지폐 등 미세한 구멍이 많은 표면보다 신용 카드나 동전같이 딱딱한 표면에서 바이러스가 더 오래 생존하는 경향이 있다는 게 이러한 분석의 근거다.

WHO도 바이러스가 물체의 표면 위에서 어느 정도 생존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

WHO는 '코로나19이 표면 위에서 얼마나 생존할 수 있는지 아직 알려지지 않지만, 초기 정보에 따르면 수 시간 이상 생존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온라인 질의응답을 통해 설명 중이다.

실제로 중국은 이 같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지폐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전염이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현금 위생관리를 강화한 바 있다.

차이신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질병 확산 중점 지역'에서 각 시중은행을 통해 회수된 현금을 소독하고 14일간 보관한 후에야 다시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했다.인민은행의 일부 지점은 '위험 지역'으로 간주한 곳에서 회수된 위안화 지폐를 아예 파쇄해 버리기로 했다.

USA투데이는 현금이나 카드 결제를 통한 감염이 우려되는 사람들에게는 디지털 결제가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휘티어 박사는 '오염된 표면과의 접촉을 줄이면, 바이러스 감염 위험도 줄어들 것'이라고 일반적인 대처법을 소개했다.

circle@kukinews.com

쿠키뉴스 엄지영 circle@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