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5229 1112020022158265229 04 0402003 6.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16216000 1582216221000 日 크루즈선 승객 2명 사망 80대 남녀 일본인 2002211101

日 크루즈선 내 감염자 13명 추가 확인, 확진자 총 634명으로 늘어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 13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20일 일본 후생노동성은 새로 검사한 크루즈선 승선자 52명 가운데 13명의 검체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감염이 확인된 13명은 승무원 11명과 승객 2명이다. 이로써 크루즈선에서 코로나10에 감염된 사람은 634명으로 늘었다.

일본 당국은 아직 감염 여부가 판명되지 않은 나머지 648명분의 검체를 분석 중이어서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그러나 일본 당국은 선내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승객들을 중심으로 추가 격리 조치 없이 귀가토록 하고 있다.

19일 443명이 하선한 데 이어 20일에도 274명이 추가로 배에서 내려 귀가했다. 한국 국적 승선자는 전날 1명에 이어 이날도 3명이 하선했다.

주일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현재 우리 국적자 4명이 남았지만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는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현재 일본 당국은 배 안에 남아 있는 2,000여명의 승객과 승무원 중 음성 판정이 나온 사람들을 대상으로 21일에도 하선토록 할 예정이다.

하지만 일본 당국이 잠복 기한으로 설정했던 19일 이후로도 새로운 감염자가 계속 확인되면서, 음성 판정을 받아 하선한 승객 중에서 감염자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이날 요코하마 가나가와현의 구로이와 유지 지사는 “결과적으로 철저한 감염방지가 안 됐다. 선상 격리 중에 새로운 감염이 있었다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는 견해를 전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